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여름철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이승욱 기자   2018년 07월 13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천시가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한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휴가철을 앞두고 기온과 습도가 상승하면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24시간 여름철 바상근무체계 유지 등 예방활동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시는 해당 질병이 여름 휴가철에 집중해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지난 5월부터 24시간 여름철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질병 발생 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신속 대응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또 일반음식점에서 해당 질병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이들에 대한 집중감시, 역학조사 및 감염병 관리에 만전을 가할 계획이다.

시는 오염국가 입국자에 대해 감염병 의심증상 발생 여부·법정 감염병 확진 및 치료실시 현황 등 추적관리도 강화할 예정이다. 해외 여행이 증가하면서 해외에서 유입된 식품매개 감염병이 매년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폭염기간 식재료 및 조리음식 관리와 섭취 주의 사항에 대한 홍보활동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개인 위생관리를 통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만큼 8월까지 아파트·공원·관내 횟집 및 조개구이집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에 찾아가 교육 및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신고가 늦어지면 감염원 추적이 어려워 지역사회로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증상 발생 시 가까운 보건소로 즉각 신고하고, 올바른 손씻기 등 예방 수칙을 생활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승욱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