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피투게더3' 강혜진 "시한부 아이, 마지막 함께했다"

설소영 기자   2018년 07월 13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BS 2TV '해피투게더3' 강혜진 방송 캡처. KBS
▲ KBS 2TV '해피투게더3' 강혜진 방송 캡처. KBS
키즈 콘텐츠 크리에이터 '지니 언니' 강혜진이 아픈 아이와 함께한 시간을 회상했다.

강혜진은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연락이 왔었다. 이제는 거의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의 아이가 있는데 내 얼굴 보여주고 싶다고 엄마가 연락을 해왔다. 저도 처음 있는 경험이었다. 아이가 너무 몸이 안 좋으니 누워만 있는 상태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들어가기 직전에도 간호사가 아이가 일어날지 안 일어날지 모르겠다고 했다. 왔으니 얼굴만 보고 가겠다고 했다. 정말 신기하게도 들어갔더니 애가 깼다. 제가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이 옆에 쌓여있었다. 그걸로 한 시간 동안 함께 놀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혜진은 "제가 보기엔 그저 아이가 감기에 걸린 거 같았다. 다음에 또 오겠다고 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 일을 하다 보면 숙명처럼 받은 것에 대한 보답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딛고 일어서는 힘이 된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