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보안공사 특수경비원 근무개선 합의 백지화 위기

허현범 기자   2018년 10월 08일(월) 제9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IPA)가 8월 인천항보안공사(IPS), 공공운수노조 IPS지부(IPS노조)와 맺은 ‘인천항 발전과 보안경비 업무 강화를 위한 경비노동자 근무체계 개선 합의서’가 해지될 전망이다.

7일 IPA에 따르면 근로시간 단축법안 시행으로 7월1일부터 주52시간 초과근무가 금지되면서 IPS 특수경비원의 근무체계가 3조2교대에서 4조3교대로 변경됐다.

이에 IPS노조가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임금 감소에 반발하자 모회사인 IPA가 특수경비원의 임금 감소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회사인 IPS, IPS노조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IPS노조가 특수경비원의 청경전환 또는 보전수당 지급, 4조2교대 등을 강하게 밀어부쳐 10차례 협상에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히, IPS노조는 내년도 최저시급인상율인 10.8%의 임금인상을 IPA에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IPA는 공공기관인 IPS도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산편성 지침’을 적용받아야 하기 때문에 IPS노조가 주장한 내년 최저시급인상율을 적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내년 1월1일부터 특수경비원 4조3교대를 4조2교대로 시행하라는 IPS노조의 요구도 신중히 검토해야한다는 입장이다.

IPA 관계자는 “IPS노조측은 현행 4조3교대에서 4조2교대로 전환시 인력충원이 필요없다는 입장이지만, 조사결과 인력충원 없이는 4조2교대 근무제 개편이 불가능하고, 인력충원에 따른 예산을 추가 확보해야한다”고 말했다.

당초 IPA와 IPS, IPS노조가 맺은 3자 합의서엔 근무체계 도입시까지 노조 측의 집단행동 자제 등이 포함돼있다.

하지만, IPS노조는 근무제 개편 및 임금인상 등의 요구를 IPA가 관련법 등의 문제로 받아들이지 않자, 인천 중부경찰서에 10월중순까지 집회 신고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허현범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