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발 KTX 직결사업 설계용역 착수…오는 2021년 공사 시작

채태병 기자   2018년 10월 08일(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수원에서도 KTX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로를 만드는 ‘수원발 KTX 직결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7일 수원시에 따르면 사업을 시행하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달 13일 인천ㆍ수원발 KTX 직결사업에 대한 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경부선 서정리역과 수도권고속철도 지제역까지 4.67㎞를 연결하는 철로를 건설, 수원역을 KTX 출발 거점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오는 2021년 공사를 시작해 3∼4년 뒤 완공할 예정이다.

현재 수원역에는 하루 4회(편도) KTX가 정차하지만, 대전역까지는 기존 경부선 선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고속철도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 수원발 KTX 직결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역에서 KTX를 타고 부산ㆍ광주 등 전국 각지로 이동할 수 있다.

또 수원역에서 하루 18차례 KTX가 출발하고, 수원에서 대전까지 열차운행속도가 시속 100㎞에서 181㎞로 빨라져 소요시간이 68분에서 45분까지 약 23분 줄어들 전망이다. 수원역에서도 호남선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수원∼광주 송정 구간도 195분에서 83분으로 약 112분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3월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고시 당시 수원발 KTX 직결사업은 연결선 신설에 2천288억 원, 기존선 개량에 414억 원 등 총 2천702억 원 규모다. 기존선 개량은 전액 국고로 충당하고 연결선 신설의 경우 국고로 절반, 한국철도시설공단 재원으로 절반 부담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시민들이 수원역에서 한결 편리하게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수도권 동남부 지역의 고속철도 서비스가 크게 향상될 것이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