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백호, 시즌 28호 아치…신인 역대 최다홈런에 -2개

황선학 기자   2018년 10월 09일(화)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팀은 한화에 6-10 패…SK, 9회 삼성에 대역전패 굴욕

▲ 강백호.경기일보 DB
▲ 강백호.경기일보 DB

KT 위즈가 이틀만에 꼴찌로 내려앉았지만 ‘슈퍼루키’ 강백호(19)의 시즌 28호 홈런으로 위안을 삼았다.

KT는 9일 수원 케이티위즈 파크에서 벌어진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시즌 최종 16차전서 선발 투수 라이언 피어밴드가 한화의 홈런포에 무너지며 6대10으로 패했다.

이로써 KT는 56승3무81패가 돼 이날 경기가 없었던 NC(58승1무83패)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0.002로 뒤져 이틀 만에 다시 NC와 최하위 자리를 바꿨다.

KT는 2회 한화 김회성에 2점포, 3회 최진행에 2점포, 7회 이성열에게 역시 투런 홈런을 내주며 1대8로 이끌렸다.

8회초 다시 7점을 내줘 패색이 짙던 KT는 7회말 로하스의 안타와 상대 우익수의 실책으로 1점을 추가한 뒤 8회말에서도 오태곤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3대8로 따라붙은 KT는 계속된 8회말 2사 1,2루서 강백호가 비거리 130m 우월 3점 홈런을 작렬시켜 4점 차로 따라붙었지만 거기까지였다.

고졸 역대 최다 홈런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강백호는 28호 홈런으로 남은 4경기서 역대 대졸 포함 신인 최다홈런기록(30개) 경신 기대감을 갖게 했다.

한편, 자력 플레이오프 직행을 노렸던 2위 SK 와이번스는 인천 문학구장 홈경기서 9회 대반격을 펼친 삼성에 4대8로 역전패해 플레이오프 진출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이날 SK는 선발 메릴 켈리의 호투와 제이미 로맥, 이재원의 홈런을 포함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7회까지 4대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켈리가 마운드에서 내려간 8회초 1점을 내준 후 9회초 삼성 타선에 난타를 당하며 대거 7점을 내줘 다잡았던 승리를 놓쳤다.황선학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