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민 83% “경기도, 통일경제특구 조성에 참여해야”

여승구 기자   2018년 10월 10일(수) 제3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도민 1천명 대상 여론조사 결과 발표
최우선 추진 분야 ‘유라시아 물류거점’
남북협력 사업선 ‘교통·인프라’ 관심 ↑

남북협력시대 속에서 경의선ㆍ경원선 축을 중심으로 한 신규 물류기지의 필요성이 제기된(본보 10월5일자 1면) 가운데 경기도민들이 통일경제특구 조성 시 중점과제로 ‘물류거점 조성’에 가장 큰 관심을 기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여론조사기관인 (주)케이스탯리서치를 통해 19세 이상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9일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도내 통일경제특구 조성에 대해 83%가 ‘경기도가 참여해야 한다’고 대답, 대다수 도민이 통일경제특구 조성에 긍정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통일경제특구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 접경지역에 조성하려는 경제특별구역이며, 남한의 자본ㆍ기술과 북한의 노동력을 합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각종 인프라ㆍ세금ㆍ행정상 혜택을 입주기업에 부여한다.

특히 도내 통일경제특구 조성 시 집중 추진분야에 대해 응답자의 19%가 ‘유라시아 물류거점’을 꼽았다. 이는 ‘DMZ 생태관광’(17%), ‘개성공단 연계’(17%)보다 많은 최다 응답이다.

아울러 도민 70%는 도의 평화협력사업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명시됐다. 이어 도의 평화협력사업의 성과를 놓고 54%가 긍정적으로 전망했지만 ‘성과를 거둘 것 같지 않다’는 부정적인 응답도 39%나 차지했다.

남북협력사업 추진 방향은 과반수 이상의 도민(53%)이 ‘남북철도와 도로연결 등 교통ㆍ인프라’에 집중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다른 응답으로는 ‘통일경제특구 조성, 개성공단 재개 등 경제ㆍ산업’(39%), ‘비무장지대 생태관광지 및 휴양산업육성 등 관광’(30%), ‘예술공연 및 체육행사 등 문화ㆍ인적교류’(18%)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도민들은 개성공단 재개와 입주기업 지원에도 긍정적인 관심을 보였다. 도민 73%는 ‘개성공단 재개 필요성’을 인정했고, 62%가 2016년 공단 폐쇄로 손해를 본 도내 입주기업에 대해서도 ‘별도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으로 남북교류ㆍ협력에 대해 높아진 도민들의 관심과 기대감을 확인했다”며 “한반도 평화시대에 새로운 경기도가 번영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발전동력을 발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연구원은 지난 4일 열린 ‘경기도 물류산업발전 정책포럼’에서 한반도 평화시대에 경기 북부지역 물류 발전을 위해선 파주특구ㆍ도라산물류기지를 연계한 ‘대북서부물류기지’와 경원선을 축으로 연천특구ㆍ동두천~양주 물류단지를 연계한 ‘대북중부물류기지’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여승구·김태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