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적인 거장 파비오 루이지, 한국 교향악단과 첫 만남

장영준 기자   2018년 10월 11일(목)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파비오 루이지 초청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 포스터. KBS
▲ '파비오 루이지 초청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 포스터. KBS
세계적인 명성의 거장 파비오 루이지가 한국 교향악단과 최초로 호흡을 맞춘다.

KBS교향악단은 오는 13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 14일 오후 5시 통영국제음악당에서 '파비오 루이지 초청 KBS교향악단 특별연주회'를 개최한다.

파비오 루이지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지휘자로 알려져 있으며, 특유의 세련된 지휘와 깔끔한 음악적 해석으로 유럽뿐만 아니라 미국, 아시아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이번 특별연주회에서는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도 녹음했던 브루크너 '교향곡 9번'으로 한국 관객들에게 '루이지 임팩트'를 선사할 것이다.

파비오 루이지는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 정상급 지휘자로 지난 달, 뉴욕 필하모닉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자리를 옮기는 얍 판 즈베던의 자리를 이어받아 2019/20년 시즌부터 댈러스 심포니 오케스트라 음악감독직을 맡는다는 소식으로 음악계의 큰 관심을 모았다.

그는 덴마크 국립 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2017년~현재)이자, 이탈리아의 음악·무용축제인 마지오 무지칼레 피오렌티노 음악감독(2018년~현재),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취리히 오페라 음악감독(2012년~2018년)까지 세계 각국에서 최고 수준의 음악적 리더십을 펼쳐 온 명장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와 젬퍼 오퍼의 수석지휘자(2004년~2010년), 빈 심포니의 상임지휘자(2005년~2013년)를 역임하고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수석지휘자(2011년~2017년) 등을 거치며 오페라와 오케스트라 무대에서 세련되고 정교한 해석으로 입지를 구축해 온 거장이다.

말러와 브루크너의 교향곡으로 다수의 음반을 녹음하며 자신의 주요 레퍼토리로 선보인 바 있으며, 대곡의 스케일 속에서도 견고한 음악적 구조와 섬세한 표현을 놓치지 않는 음악적 리더십을 발휘하며 오케스트라와의 여유로운 호흡을 보여준다는 평단의 찬사를 받았다.

지난 2009년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내한공연으로 한국을 찾은 이후 9년만의 내한으로, 한국 교향악단과는 처음 갖는 무대이기에 이번 공연이 더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KBS교향악단과의 연주를 위해 그의 주요 작품 중 하나인 브루크너 '교향곡 제9번'을 택해 KBS교향악단과의 음악적 교감으로 묵상적이고도 경건한 브루크너의 음악세계를 유감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무대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이자 '건반 위의 젊은 거장' 임동혁이 가세해 모차르트가 남긴 최초의 단조 피아노 협주곡인 '피아노 협주곡 제20번 d단조, 작품 466'으로 비극적인 아름다움을 노래한다.

장영준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