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치단체장 ‘취임 100일’] 김상호 하남시장 “역사·레저·문화축제 활성화 빛나는 자족도시 하남 건설”

강영호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1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시민 참여 ‘백년도시委 설치 조례’ 제정
생태·체육공원 만들고 하남위례길 정비
황산벨트 연계 초일동 신도시 개발 속도

▲ 김상호 하남시장, 취임 100일 “시정로드맵, 5대 시정목표 17대 시정전략” 제시 (1)
김상호 하남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레저와 문화, 자족 기능을 갖춘 ‘빛나는 하남’ 구현을 위한 청사진을 내놨다.

김 시장은 11일 오전 11시 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취임 100일간 이룬 성과와 시의 발전 방향을 담은 5대 시정목표와 17대 시정전략 등을 발표했다.

이어 김 시장은 같은날 오후 2시 하남문화예술회관 검단홀에서 시민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민이 좋아하고 하남이 좋아지는 희망토크’를 진행했다.

이날 김 시장은 민선7기 시정비전으로 ‘시민과 함께 만드는 빛나는 하남’을 제시했다.

또 5대 시정 목표로 ▲시민 참여로 만드는 혁신 하남 ▲삶과 꿈을 키우는 희망찬 하남 ▲역사와 레저문화로 즐거운 하남 ▲편리하고 세련된 명품 하남 ▲공존하며 잘사는 하남을 발표했다.

이를 실천하기 위한 17대 시정 전략으로는 ▲백년도시위원회를 통한 시민참여와 직접 민주주의 확대 ▲투명하고 정의로운 시정공개 ▲시민 눈높이를 맞추는 효율적 시정 ▲레저축제문화도시 조성 △역사유적과 전통문화의 발굴 ▲책으로 길을 여는 평생학습도시 구현 등을 내놨다.

시는 시민참여와 관련된 핵심 시책인 백년도시위원회 설치를 위해 오는 11월 중으로 관련 조례를 제정해 법적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한강변을 따라 대규모 생태공원ㆍ체육공원ㆍ트랙을 조성하고 조정경기장ㆍ유니온파크를 중심으로 레저스포츠와 음악축제를 활성화하겠다”며 “하남위례길(검단산 둘레길ㆍ남한산성 위례길)을 더욱 정비하면 하남 동부에서 남부까지 문화레저스포츠 밸트가 구성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 활성화와 관련, “현재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서고 있는 황산밸트와 연계해 정부의 신도시계획 발표 때 자주 거론되는 초일동 지역을 자족기능을 갖춘 용도로 개발하는 것이 효율적인 도시 이용이라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혔다.

최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취소 등으로 표류하고 있는 천현ㆍ교산동 일대 개발 계획인 H1 프로젝트와 관련, 그는 “산업과 주거, 상업이 함께하는 복합개발이 이뤄져야 한다”며 “지금까지 추진해 왔던 물류단지 조성이 적절한가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 수렴해 판단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하남은 분명 행복하고 빛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빛나는 하남은 누가 만들어 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다”면서 “외형적으로 번듯한 도시가 아니라 그 속을 채우고 있는 시민들이 행복한 하남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