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폴리텍大 교수·교직원, 성추행으로 중징계

오세광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7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일부 캠퍼스는 문제제기 직원에 보복행위도

고용노동부 산하 교육기관인 한국폴리텍대학의 일부 교수와 교직원이 교내에서 학생 등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하다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일부 캠퍼스에선 성희롱 문제를 제기한 직원들의 연차를 임의로 삭제하는 등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보복행위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폴리텍대로부터 받은 ‘2018년도 교직원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학교는 올해 4명의 교수를 성추행 등의 사유로 중징계(해임ㆍ정직)를 내렸다. 또 감사실로부터 중징계 요구를 받은 교직원도 3명이 있었다.

J교수는 인사평가 권한을 갖고 있는 교학처장이라는 지위를 악용, 부하 직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해임됐다. 심지어 그는 캠퍼스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 위원장이어서 학내 성희롱 발생을 예방해야하는 위치에 있었다.

W조교수도 수업 중 성적 수치심을 유발한 발언을 반복해 해임됐다. W조교수는 지난 2014년 성적 발언으로 견책 처분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치심을 불러올 수 있는 성희롱적인 발언을 지속, 불순한 의도가 없었다고 항변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K교수도 수업 중 성희롱 발언으로 해임됐다. K교수는 앞서 성차별 발언과 인격모독으로 두 차례의 처분을 받은 바 있는데, 징계에도 불구하고 부적절한 발언이 이어지면서 폴리텍 대학은 K교수를 해임 처분했다.

P교수는 성추행 사건 은폐와 부당한 직무명령, 업무용 차량 부당사용 사유로 3개월 정직의 징계를 받았다. 그는 해당 캠퍼스의 지역대학장 임에도 불구하고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으며, 허위취업 관리를 방치했다.

해임 등 중징계 요구를 받은 3명의 경우엔 그 정도가 더욱 심각했다.

K교수는 1학년에 재학 중인 한 여학생에게 원하지 않는 신체접촉을 수차례 반복했다. 자신이 근무하던 캠퍼스의 부하직원에게도 강제로 성추행했다. 또 해당 부하직원에 “여자는 색기가 있어야 한다”, “한번 사귀자”는 성희롱 발언을 수차례 반복했다.

일반 교직원들 성폭력도 만연했다. 일반직 5급 H씨는 동료 직원이 과음에 정신을 잃은 틈을 노려 술에 취해 몸을 가눌 수 없는 상태의 피해자를 강제로 성폭행했다.

다른 캠퍼스 소속 C씨는 성추행 피해를 당한 부하직원에 “그 사람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왜 일을 크게 만드냐”는 발언을 하는 등 2차 피해를 가했다. 또 성추행 피해자들의 연차를 근로기준법을 위반해 삭제하는 등 부당한 보복행위를 했다. 이밖에도 부하 직원에 자신의 성경험을 늘어놓는 등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설훈 의원은 “미래사회를 위한 직업능력개발로 국민행복을 추구한다는 폴리텍대학이 미투 논란의 중심에 있는 가운데, 과연 이들이 교육정책에 진정성을 갖고 있을지 의구심이 든다”며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관리 감독을 통해 국민의 신뢰받는 폴리텍대학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