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안양서 지진발생 주제로 대규모 재난대비 훈련

최현호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KTW_2243
▲ ‘2018년 경기도 재난대비 훈련’이 실시된 11일 안양 (구)농림축산검역본부 철거 예정부지에서 소방대원들이 가상 지진 상황 속에서 인명을 구조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지진 발생에 따른 복합재난 대응·수습·복구를 주제로 발생 초기부터 복구까지 전 과정을 시나리오 없이 실시간으로 진행했다. 조태형기자
경기도가 11일 안양 (구)농림축산검역본부 철거예정부지에서 지진발생을 주제로 대규모 재난대비훈련을 시행했다. 이번 훈련은 사전에 짜인 시나리오 없이 상황만 주어지는 첫 훈련이었다.

이날 훈련에는 이재명 도지사를 비롯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안양시, 삼천리 도시가스 등 35개 기관 506명의 인원과 헬기 2대, 차량 78대가 참가했다.

훈련은 지진발생에 따른 복합재난 대응ㆍ수습ㆍ복구를 주제로 진행됐다. ▲지진발생 전파와 초기대응 ▲긴급구조 활동과 응급의료체계 구축 ▲긴급대응기관 협의회 등 발생 초기부터 복구까지 전 과정을 시나리오 없이 실시간 발생하는 재난상황에 따라 진행됐다.

소방재난본부는 앞서 훈련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지진 전문가의 자문과 경주, 포항 등 지진발생지역을 방문해 다양한 훈련 유형을 발굴했다. 이에 따라 이번 훈련에서는 지진 조기경보기 등 초기 대피 시스템 가동, 민간중심 초기대응, 인명구조 중심 대응, 이재민 관리 등 수습 복구 활동 상황 등을 중점적으로 살폈다.

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기존 참관식 훈련을 탈피한 현장 중심의 참여식 실제훈련”이라며 “도는 물론 관련 기관과의 협업과 효과적인 지휘체계 구축을 통해 지진으로 말미암은 복합재난 대응능력을 향상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