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합예비군훈련장 건립 ‘사실상 무산’…주민들 반대로 건설 사업 제동

이승욱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1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市 “국가사업은 시민 동의 필요”
軍 대체부지 요청도 거절 당해

국방부의 인천 통합 예비군 훈련장 건설 사업이 사실상 무산됐다.

11일 시와 국방부에 따르면 부평구 산곡동에 인천 통합 예비군 훈련장을 건설하려는 계획이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된 후 사업 부지 재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방부는 청라 로봇랜드 인근 부지를 통합 예비군 훈련장을 위한 대체 부지로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시는 청라 지역 역시 아파트가 들어서는 지역으로 예비군 훈련장 사용이 불가능한 점을 들어 반대 의사를 전달했다.

시는 통합 예비군 훈련장 건설이 국방부가 추진하는 국가사업인 만큼 국방부에서 직접 장소를 지정하고 시민의 동의를 얻어 사업을 진행하라는 입장이다.

이에 국방부는 통합 예비군 훈련장 설계 예산도 올해에 이어 2019년도 본 예산에 반영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특히 국방부는 훈련장 설계에 들어갈 예산에 대해 추산조차 못 하고 있다.

결국 현 인천에 있는 4개 예비군 훈련장(주안, 계양, 공촌, 신공촌)과 부천, 김포의 훈련장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 예비군 훈련장 건설은 예산을 절감과 효율적인 시설 관리를 위해 국방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앞서 국방부는 현재 204곳인 대대급 예비군훈련장을 44개로 줄이는 통합훈련대 창설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3 보급단 자리에 인천통합훈련대를 창설해 인천과 부천, 김포에 있는 6곳의 훈련장을 이곳으로 통합하고 2020년 3월부터 예비군 훈련을 시행하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이 부지 일대가 아파트 밀집지역이고, 반경 3km 안에 50여개의 학교가 들어선 도심 지역이라 사업이 알려진 후 부평구 주민들이 부평구 통합예비군훈련장 부평이전반대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반대에 부딪혔다.

2017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도 시와 국방부의 생각을 듣는 등 사업 중재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기존 입장만 확인하고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통합 예비군 훈련장이 생기면 시민 입장에서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등 예상되는 부작용도 많다”며 “국방부가 직접 부지를 선정하고,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진행하는 것이 아니면 통합 예비군 훈련장을 반대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인천시가 대체부지를 제공하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설계 예산 등은 대체 부지가 결정되지 않아 알 수 없다”며 “인천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대안을 찾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욱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