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2년 연속 CPhI 컨퍼런스 기조강연

한동헌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태한 사장
▲ 김태한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고 있는 ‘CPhI Worldwide’에서 2년 연속으로 기조 강연을 했다.

지난 9일<현지시각>부터 11일까지 약 150개국 4만5천명 이상의 의약품 관련 전문가들이 참가하는 ‘CPhI Worldwide’는 세계 최대규모의 의약품 컨퍼런스로 매년 유럽 주요 국가를 돌아가며 개최된다.

김 사장은 지난해 비서구권 기업 최고경영자로서 최초로 컨퍼런스 사전행사에서 기조 강연을 실시한데 이어 올해는 주최측에 요청에 따라 컨퍼런스 본 행사 첫날 기조 강연을 했다.

김 사장은 기조강연을 통해 “지난 40년간은 IT가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 가는 성장동력이었다면 앞으로 40년간은 IT와 BT의 융합기술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고령화(Age up), 질병증가(Disease up), 과학지식발달(Science/Knowledge up), 부의 증가(Wealth up)와 같은 ‘4 Ups’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앞으로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급속히 증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와 공장 건설 및 운영 경쟁력을 통해 단기간에 세계 최고의 CMO기업으로 거듭났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세계 최고의 CMO, CDO 경쟁력을 바탕으로 바이오의약품 생산과 개발시장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 이라고 강조했다.

한동헌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