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안전점검 그대로 복사…부실점검

이승욱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의 안전관리규정 준수를 확인하는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지난 2016년 ‘안전관리규정 준수 여부 확인표’를 2014년과 똑같이 복사, 산업통상자원부에 보고해 형식적인 안전점검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이 입수한 한국가스안전공사의 ‘2014년 및 2016년 경인지사 안전관리규정 준수 여부 확인표’에 따르면 두 개의 확인결과표가 글자 위치와 내용까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한국가스안전공사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의 자체 정기안전점검이 2014년에는 월 1회였지만, 2016년 연 2회로 축소된 것을 파악한 후 산업통상자원부에 보고했으나 아무런 문제 제기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016년 12월 7일부터 3일에 간 규정 준수 여부를 점검했으며, 2014년에는 12월 1일 단 하루 만에 형식적으로 점검했다.

현행 ‘송유관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송유관관리자와 종사자에 대한 ‘정부 인가 안전관리규정’의 준수 여부 확인 업무를 한국가스안전공사에 위탁하고 있다. 해당 확인 및 점검 업무는 법령 규정에 따라 2년마다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이달 말 시행될 예정이다.

홍 의원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정부 인가 안전관리규정’의 준수 여부 확인을 단기간에 형식적으로 실시한 것”이며 “이를 보고받은 산업통상자원부도 아무런 개선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저유소 등을 관리하는 사업자에 대한 안전관리규정 준수 여부 확인조사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현행법 개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앞서 홍철호 의원은 경인지사가 화재사고 시 ‘정부 인가 안전관리규정’에 따라 비상사태를 발령하고 자위소방대 및 긴급복구대를 운영했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승욱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