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시 버스민원 빅데이터 분석, 무정차 민원 가장 많아

양형찬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포시가 최근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버스민원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한 결과, 무정차 민원이 4천449건(35%)으로 전체의 1/3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시에 따르면 범정부 빅데이터 플랫폼 ‘혜안’을 활용, 2015년부터 3년 6개월 동안 접수된 새올 및 국민신문고 민원 총 8만5천86건 중 버스민원 데이터 1만2천37건(14.1%)에 대해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 결과, 무정차 민원중 승차거부 관련 민원이 6.1%에 달했는데, 승차거부 민원은 무정차 통과가 아닌 정류소에 한번 섰다가 출발한 것을 뒤늦게 신호대기 중이거나 떠나는 버스에 승차요구 하였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민원대상은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버스를 놓치게 되었을 때 불만사항이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

또, 무정차 민원에 대한 시간대별 분석에 따르면 주로 출퇴근 시간대와 밤늦은 시간대에 무정차 민원이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번째로 많은 민원은 노선변경 민원(13.7%)으로, 2016년 2분기에 M버스 노선 직선화 관련 이슈로 민원이 급증했다. 위치기반 분석에 의하면, 지난 3년여간 인천공항 노선에 대한 요구와 양촌읍 이젠 산업단지의 교통개선 및 신도시 신규 입주 아파트를 중심으로 기존 노선에 대한 변경 민원이 집중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세 번째로 불친절 관련 민원(13.1%)이 뒤를 이어 단순 불친절, 욕설, 기사의 반말 등에 불쾌감을 느낀 것으로 파악됐다.

난폭운전 및 신호위반 민원(8.7%)은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인 만큼 시의 지속적인 지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이번 분석을 시작으로 해당 부서인 정보통신과와 교통개선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대중교통 개선방안을 찾아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포=양형찬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