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감] 정무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 “민병두 위원장 사퇴해야”

민현배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민 의원실 5급 비서관 A씨, 금융위 4급 정책전문관 특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민 의원 부탁 없으면 금융위원장 알 수 없어”

▲ 다운로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위원들이 성명을 발표하고 정무위원장을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김종석·김선동·김성원·김용태·김진태·성일종·주호영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 의원을 제삼자 뇌물수수로 혐의로 고발하겠다”라면서 “민 의원은 정무위원장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 따르면 민 의원실 5급 비서관으로 근무하던 A씨가 지난 2월 금융위 4급 정책전문관으로 특채됐다.

11일 정무위 국감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A씨가 민 의원실 비서관임을 알았다”고 답했다. 김진태 의원은 “최 위원장이 시인했다”며 “민 의원의 부탁이 없었다면 금융위원장이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민 의원에게 제3자뇌물수수와 업무방해, 직권남용 혐의가 적용되며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또, 당사자가 위원장으로 있는데 국감 진행은 문제가 있다면서 민 의원의 위원장 사퇴도 요구했다.

한편, 오후 2시 예정이던 정무위 감사는 2시 20분경 잠시 중지됐다. 감사가 시작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성명을 철회해달라고 촉구했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를 거부했다.

성명 여부와 관계없이 감사를 계속하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위원장인 민병두 의원은 더 진행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히고 감사를 중지시켰다. 감사는 2시 40분경 재개됐다.

서울=민현배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