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혼자 산다' 기안84, 건강검진 도중 눈물 흘려 "엄마 보고 싶어"

설소영 기자   2018년 10월 12일(금) 제0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MBC '나 혼자 산다' 녹화 방송 캡처. MBC
▲ MBC '나 혼자 산다' 녹화 방송 캡처. MBC
'나 혼자 산다'에 기안84가 이제껏 드러내지 않았던 속마음을 드러낸다.

12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충재와 함께 건강검진에 나선 기안84의 버라이어티한 하루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기안84는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내원, 건강하게 살지 않았던 지난 날을 회상하며 걱정가득한 모습을 보인다. 특히 아침부터 대장내시경 약으로 한바탕 소동을 벌였던 그는 함께 검진을 받는 김충재와 동병상련을 나누며 건강검진 동반자로서 서로를 의지했다고.

건강검진 내내 그토록 긴장하며 진땀을 흘리던 기안84는 건강검진 도중 급기야 눈물을 흘린다. 건강검진 도중 "엄마가 보고싶다"며 김충재에게 전화를 부탁한 기안84는 엄마와 안부를 나누던 중 터진 울음이 멈추지 않아 결국 전화를 끊고는 한참을 더 울었다고.

평소 기안84는 무덤덤하고 매사에 무신경한 면모를 보여줬기에 이번 방송에서 보일 눈물이 많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할 예정이다. 좀처럼 속마음을 내비치지 않던 그의 눈물은 어떤 의미일지 그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기안84의 눈물은 오늘(12일) 오후 11시 15분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