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양대 인천강화캠퍼스, 산학관 협력 전진기지 역할 톡톡
지역사회 안양시

안양대 인천강화캠퍼스, 산학관 협력 전진기지 역할 톡톡

안양대학교는 인천강화캠퍼스가 기업·공공기관 등과 업무협약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산·학·관 협력의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인천강화캠퍼스 게임콘텐츠학과는 ㈜옴니씨앤에스와 ㈜이브이알스튜디오와 체결한 산학협력 업무협약식을 여는 등 기업 및 공공기관과 업무협약 체결을 추진했다.

이같은 협약으로 메타버스와 디지털 휴먼 등 최신 게임 기술 기반의 교육과정 운영과 함께 공동 연구 및 개발에 나서고 있으며 ‘ARI Games 스튜디오’를 통한 게임 콘텐츠 개발 등 학생들의 창작과 대회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실용음악과도 ㈜뮤직웍스와 철인아트제작소 등 업무협약식을 맺는 등 대학과 학과 차원에서 11개 업무협약식을 추진하고, 관련 기업과 기획사에서 주관하는 행사에 학생들이 출연하거나 운영 스태프로 활동하는 등 활발한 협력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스마트시티공학과 역시 ㈜포도와 ㈜정도UIT,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공간빅테이터 등 전공 관련 실무교육을 진행하고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처럼 안양대 인천강화캠퍼스 소재 학과들이 지난 1년간 추진한 산·학·관 업무협력 체결 건은 무려 22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훈 안양대 산학협력단장(게임콘텐츠학과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대학과 기업 간 그리고 대학과 공공기관 간의 인적·물적자원을 활발하게 교류해야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가 있다”며 “앞으로도 인천강화캠퍼스가 안양대의 산·학·관 협력에서 더욱더 핵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양=박용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