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아동 인권 유린 ‘선감학원’ 암매장지서 유해 발굴
정치 정치일반

아동 인권 유린 ‘선감학원’ 암매장지서 유해 발굴

일제강점기~1980년대 아이들 감화 명목 강제 연행·노역·고문
원생 것으로 보이는 치아·단추 나와... 유해 150여구 매장 추정
진실화해위 “내달 진실 규명 발표... 道에 전면적인 발굴 권고”

일제강점기부터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인권 유린이 자행된 ‘선감학원’ 암매장지에서 피해 아동의 것으로 보이는 치아와 단추가 다량 발견됐다.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안산시 단원구 선감도의 매장지에서 봉분 4기를 발굴한 결과, 당시 원생의 것으로 보이는 치아 20개 이상과 단추 4개를 발견했다고 29일 밝혔다.

생존한 피해자들이 이 단추를 직접 확인했고, 선감학원 수용 당시 입었던 원복에 달렸던 단추와 같아 보인다는 증언이 나왔다.

진실화해위는 유해에 대한 인류학적 감식을 통해 피해자의 성별과 나이, 사망 시점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유해 시굴 조사단장을 맡은 우종윤 한국선사문화연구원장은 “선감도는 토양이 산성인 데다 아동의 유해는 뼈가 삭는 속도가 빠르다”며 “매장 시점에서 40년이 넘게 지난 만큼 앞으로 본격적인 유해 발굴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진실화해위는 지난 26일 선감도 유해 매장지에서 개토제(開土祭)를 열고 시굴(시범 발굴)에 들어갔다.

이곳은 지난 2020년 12월 진실화해위에 진실 규명을 신청한 피해 생존자 190명 중 다수가 암매장지로 지목한 곳이다. 이곳에는 유해 150여구가 묻힌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6년에는 나무뿌리에 엉켜 있는 아동 유골과 작은 고무신 한 켤레가 발견되기도 했다.

선감학원은 조선총독부가 1942년 ‘태평양전쟁 전사’를 확보한다는 명목으로 설립한 일종의 감화시설이다. 1982년까지 운영되며 부랑아 갱생·교육 등을 명분으로 아동과 청소년을 강제로 연행해 격리 수용했다.

원생들은 강제노역에 동원되거나 폭력과 고문 등 인권침해를 당했다. 다수는 구타와 영양실조로 사망하거나 섬에서 탈출하는 과정에서 바다에 빠져 목숨을 잃었다.

진실화해위는 시굴 결과를 반영해 다음 달 진실 규명 결과를 발표하고 경기도에 전면적인 발굴을 권고할 계획이다.

진실화해위 관계자는 “발견된 치아와 관련해 정밀 감식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성별과 나이, 사망 시점 등을 조사하고 향후 도에도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진실화해위로부터 아직 공식적으로 전달 받은 내용은 없지만, 도 역시 적극적으로 후속 조치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