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체육회, 체육회장배 생활체육대회 열전

수원시체육회가 오는 2일 제2회 수원시체육회장배 생활체육대회 개회식을 갖고 코로나19로 움츠렸던 체육행사를 본격 재개한다. 이날 만석공원 배드민턴 전용체육관에서 열릴 개회식에는 이재준 수원특례시장과 박광국 수원시체육회장, 각 종목단체장, 국회의원 등 내빈과 선수단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2년여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검도, 게이트볼, 골프, 그라운드골프, 농구, 당구, 배드민턴, 소프트테니스, 수영, 수중핀수영, 아이스하키, 양궁, 우드볼, 유도, 축구, 킥복싱, 테니스, 파크골프 등 총 18개 종목에 걸쳐 기량을 겨룬다. 이날부터 농구가 숙지다목적체육관서 이틀간 펼쳐지며, 테니스(만석공원테니스장), 배드민턴(배드민턴전용경기장), 검도(매탄공원 다목적체육관)도 개막일 경기를 갖는다. 축구는 8월28일 수원종합운동장 인조잔디구장에서 열리며, 아이스하키는 9월5~10일 수원아이스하우스, 유도는 17일 수원시유도훈련장, 당구는 25일·메가당구·유플러스당구클럽, 게이트볼은 27일 여기산게이트볼장, 골프(용인시 골드CC)와 소프트테니스(서수원체육공원), 파크골프(칠보파크골프장)도 9월 중 치러질 예정이다. 그라운드골프(일정 미정)는 서수원칠보체육관 인조구장에서 치른다 한편, 수영과 양궁, 우드볼과 킥복싱, 수중핀수영 등은 사전 경기로 이미 대회를 마쳤다. 김영웅기자

포천시청 이정현·이선민, 실업배드민턴 女 복식 ‘금빛 스매싱’

이정현·이선민(포천시청)이 2022 노고단배 전국대학실업배드민턴연맹전 여자 일반부 복식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정현·이선민은 29일 전남 구례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 일반부 복식 결승전서 안정된 팀웍을 과시하며 채희수·이현우(화성시청)를 2대0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로써 차윤숙 감독이 이끄는 포천시청은 지난해 제64회 전국여름철종별배드민턴선수권대회서 창단 첫 단체전 우승에 이어 약 1년 만에 전국대회 복식서도 패권을 안았다. 이정현·이선민 조는 1세트 초반 6-5로 근소하게 앞서다가 5점을 연속 뽑아내 11-5로 리드했다. 이후 채희수·이현우에 반격을 허용, 11-8로 쫓긴 이정현·이선민 조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착실히 득점을 쌓아 21-10으로 기선을 잡았다. 이어 2세트서도 비슷 양상으로 경기가 흘러갔다. 6-6으로 초반 접전을 벌이다가 이정현·이선민 조가 5점을 연속으로 따내 11-6으로 리드한 뒤 다시 13-12로 추격을 내줬지만 역전을 허용하지 않은 채 다시 점수 차를 벌려 21-14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차윤숙 포천시청 감독은 “복식에서 우승해 기쁘지만 결승에 올랐던 개인단식과 단체전을 놓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복식에서 자존심을 지켜줘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서 연속 대회를 치르느라 선수들의 체력 부담이 컸다. 그동안 많이 소통하면서 멘탈을 강화시킨 것이 주효한 것 같다. 내달 5일 예정된 전국체전 경기도 대표 선발전에서도 좋은 결과를 가져오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반부 혼합 복식에서는 안진하(광명시청)·이예나(포천시청) 조가 고성현·엄혜원(이상 김천시청) 조에 세트스코어 0대2로 패해 준우승했고, 여자 일반부 단식 결승서는 김민지(포천시청)가 김예지(충북 영동군청)에 1세트를 내준 뒤 2세트서 부상으로 기권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영웅기자

[화제의 인물] 경기도 씨름 ‘키다리 아저씨’ 민강원 대청냉장 대표

“초등학교가 활성화되지 않으면 앞으로 씨름은 없어질 위기가 올수 있습니다. 점점 선수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을 지켜볼 수만 없어 조금이나마 힘이되고 싶었습니다. ‘영원한 씨름인’ 민강원 대청냉장(주) 대표(59·경기도씨름협회 부회장)가 최근 날로 줄어들고 있는 씨름선수 육성을 위해 써달라며 경기도씨름협회에 3천만원을 쾌척해 화제다. 민 대표가 이처럼 거액을 쾌척한 것은 올해 경기도씨름협회 부회장 취임 후 회장사(농협 경기지역본부)의 지원(연 5천만원)으로 협회가 오랫동안 안정적인 운영을 이루고 있으나, 대부분이 인건비와 대회운영비 등으로 쓰여져 정작 줄어드는 꿈나무 육성을 위한 예산은 없다는 판단에서 지원을 약속하고 곧바로 실행에 옮겼다. 이와 관련 김준태 경기도씨름협회 전무이사는 “민 대표는 사적으로는 고향과 씨름 후배지만 씨름 발전을 위해서라면 아무리 어려워도 지원을 마다하지 않는 참 씨름인이자 본받을 점이 많은 기업인이다”라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에 거액을 지원한 뜻을 잘 새겨 도내 꿈나무 육성에 의미있게 쓰여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민 대표는 최근 광주지역 스포츠 발전을 위해 종목 구분 없이 380여명의 전문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4천만원 가까운 사재를 들여 트레이닝복을 지원했다. 최근 꾸준히 초·중·고 씨름선수들에게 유니폼을 지원해온 데 이어 지역 엘리트 선수들에게 자긍심과 애향심을 심어주기 위해서다. 민 대표는 “트레이닝복 전달 후 일부 초등학교 팀에서는 이를 보고 유니폼을 입기 위해 운동부에 가입했다는 소리를 듣고는 보람을 느꼈다”고 전했다. 더불어 민 대표는 평소 “지역사회의 관심과 도움으로 기업이 성장한 만큼, 이제는 지역을 위해 조금이라도 기여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다”라며 2018년 600만원을 광주시에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놓고, 지난해에도 초월읍에 200만원을 기탁하는 등 꾸준히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초월초교와 광주중·광주종고(현 광주중앙고)·경기대를 거쳐 럭키금성 씨름단 선수로 활약한 뒤 은퇴한 민 대표는 고향인 광주에서 개인사업을 하면서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간 광주시씨름협회장을 맡아 지역 씨름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후배들을 위해 물러났다. 광주시 회장을 맡은 뒤 매년 1천만원 이상의 사재를 들여 씨름 유망주 육성에 앞장서온 그는 지난 1987년 광주종고 팀이 해체된 이후 지역 선수들이 타 시로 진학하는 상황이 반복되자 시와 지역 유지들을 설득해 지원을 약속받고, 2015년 초월고 팀을 창단하는 뚝심을 발휘했다. 앞서 2002년에는 연계 육성을 위해 광주시청 씨름팀 창단을 이끌어냈고, 민속경기인 씨름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에도 앞장서 지난 2006년과 2007년 1억원의 사비를 출연해 일본 오키나와 각력(角力)협회와 교류전을 갖기도 했다. 한 체육인 출신 중소기업인의 아름다운 기부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요즘 우리 사회에 큰 귀감이 되고 있다. 황선학기자

‘리듬체조 유망주’ 오안나, 亞주니어선수권서 銀·銅

‘리듬체조 유망주’ 오안나(15·용인 문정중)가 제18회 아시아 리듬체조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볼 은메달, 후프 동메달을 획득했다. 오안나는 지난 26일(현지시간) 태국 파타야에서 막을 내린 대회 볼 경기에서 27.20점을 기록, 밀라나 파르필로바(카자흐스탄·30.35점)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경기도체조협회가 전했다. 또 오안나는 후프 경기서도는 25.55점으로 나탈리야 우소바(우즈베키스탄·31.15점)와 밀라나 파르필로바(29.65점)에 뒤져 3위에 입상했다. 오안나는 지난 3월 리듬체조 국가대표 및 우수선수 선발전에서 2위를 차지한 유망주로, 초등학교 1학년 때 리듬체조에 입문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주니어 대표로 선발됐다. 입문 초기에는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으나, 남다른 노력으로 점차 기량을 발전시킨 노력형 선수로 알려지고 있다. 홍철 경기도체조협회 사무국장은 “(오)안나는 잠재력이 많은 선수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이번 아시아주니어선수권서 국내 선수로는 드물게 2개의 메달을 획득해 기대가 크다. 앞으로 국가대표로 성장해 손연재의 대를 이을 리듬체조 재목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학기자

산본중 심지우, 종별인라인 여중부 3관왕·MVP

‘롤러 기대주’ 심지우(군포 산본중)가 제41회 전국남녀종별인라인스피드대회에서 여중부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심지우는 28일 전남 나주롤러경기장에서 열전 4일을 마감한 이번 대회에서 여중부 1천m, 1천600m 제외포인트(EP), 1만m 제외경기(E)에서 우승해 3관왕에 올랐다. 심지우는 1천m 결승에서 1분37초416으로 황서연(울산 옥현중·1분37초475)를 꺾고 우승한 뒤, EP 1천600m서도 15점을 얻어 5점에 그친 김희연(옥현중)을 가볍게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심지우는 E 1만m서도 17분48초726을 기록, 김승주(김해 분성중·17분58초732)와 김희정(인천 청량중·18분02초325)에 앞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또 남초 3·4학년부에서는 김유성(평택 반지초)이 500m+D에서 57초776으로 김하늘(평택 용이초·58초256)을 제치고 우승한 뒤, 1천m에서도 2분02초115로 신은규(강릉 동명초·2분2초2021)를 따돌리고 1위를 차지해 2관왕이 됐다. 여초 3·4학년부에서는 강예슬(경기 광주 태천초)이 500m+D와 1천m에서 각 53초987과 1분46초55으로 우승해 2관왕에 올랐고, 여중부 김희정도 5천m 포인트경기와 1만m 제외포인트에서 각 18점, 34점을 획득하며 1위를 차지해 2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이 밖에 여초 1·2학년부 300m 우다윤(고양 PIC인라인클럽·38초151), 5·6학년부 3천m 포인트경기 박채운(용인 둔전초·11점), 남중부 1만m 제외포인트경기 김우겸(군포 수리중·45점), 여중부 DTT200m 이다연(하남 감일중·20초427), 여자 일반부 1만m 제외포인트 유가람(안양시청·20점)도 우승했다. 김영웅기자

경기도 女 육상 꿈나무들, 광명 경륜장서 ‘특별한 질주’

경기도 여자 육상 꿈나무들이 경륜(자전거 경주) 경기가 펼쳐지는 광명 스피돔에서 특별한 경주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박은서(용인중)·황세정(광명 철산중)·이채현(경기체고)·최윤경(양주 덕계고)·전하영(가평고) 등 경기도 단거리 유망주 5명은 지난 26일 오후 여자 400m ‘차세대 스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양예빈(전남체고)과 함께 100m 이벤트 경기를 가졌다. 자전거 두 바퀴만 질주하던 경륜경기장을 육상 꿈나무들이 트랙 삼아 달리게 된 것은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가 비인기 종목 꿈나무 육성 지원으로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마련된 이벤트로 ‘2022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륜 왕중왕전’ 12경주 종료 후 발권 시간을 이용해 열렸다. 경륜장을 찾은 입장객들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 여자 육상 꿈나무들의 100m 레이스에서는 전하영이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를 최윤경과 이채현이 차례로 골인했다. 이날 레이스를 마친 후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는 김성택 본부장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써달라며 경기도육상연맹에 500만원을 전달했다. 도육상연맹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받은 기부금을 이날 레이스에 참가한 선수들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하고, 남은 금액을 광명시 소재 초·중학교 육상 팀 중 1개교를 선정해 전할 예정이다. 흥미로운 경륜장 이벤트 경주에는 출전 선수들 외에도 김진원 경기도육상연맹 회장, 부회장인 황영조 국민체육진흥공단 마라톤팀 감독과 출전 선수들의 소속팀 지도자도 함께했다. 한편, 경기도육상연맹은 김진원 회장이 취임한 지난해부터 우수선수·지도자를 포상하고 강화 전등사와 태인장학금을 주선했으며, 골프 의류업체인 ㈜새움글로벌의 BOB 의류 후원 등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내며 선수와 지도자들의 사기진작에 힘쓰고 있다. 황선학기자

이정민·김진하, 세계선수권 오픈워터 女5㎞ 30·43위 선전

이정민(안양시청)과 김진하(화성시청)가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오프워터스위밍 여자 5㎞에서 희망의 역영을 펼쳤다. 이정민은 27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루파호수에서 열린 대회 12일째 오픈워터스위밍 여자 5㎞에서 1시간01분07초7을 기록, 출전 선수 55명 중 30위를 차지해 자신의 국제대회 최고 성적을 거뒀다. 지난 2019년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이 종목에 처음 출전해 48위를 기록했던 순위를 18계단이나 끌어올렸다. 또 함께 출전한 김진하도 국제대회 첫 출전에도 불구, 1시간05분33초4로 43위를 차지해 기대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수영의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워터스위밍은 바다, 호수, 강에서 펼치는 장거리 레이스로 지구력과 스피드는 물론, 치열한 몸싸움을 이겨내야 하는 종목이다. 우리 나라는 지난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제무대에 첫 데뷔했고, 국외 대회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남자 5㎞에서는 김민석(화성시청)이 59분59초2를 기록해 참가선수 63명 중 45위로 자신의 첫 세계선수권을 완영했고, 함께 경기에 나선 이창민(구미시체육회)은 1시간00분17초9로 49위에 랭크됐다. 황선학기자

이승우·이지현, 경희대총장기 태권도 남녀 종합격파 패권

이승우(의정부 송양고)와 이지현(수원 천천고)이 제34회 경희대학교총장기 전국남녀고교태권도대회서 남녀 종합격파 우승을 차지했었다. 이승우는 27일 강원도 홍천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대회 3일째 남고부 종합격파서 하우스벨트더블킥, 1080도 회전발차기, 옆차기 5단계, 딛고 뒤공중회전 3단계 기술을 차례로 구사해 79.34점으로 1위에 올랐다. 또 여고부서는 이지현이 720도 회전발차기 2단계, 측전 뒤공중 3단계, 도약 돌려차기 4단계, 딛고 훌턴 3단계로 격파 프로그램을 구성해 76.17점을 획득하며 우승했다. 특히, 이지현은 수직축 회전격파 1위, 자유격파품새 1위, 왕중왕전 2위, 수평축 회전격파 2위에 입상해 차세대 시범 유망주로 떠올랐다. 종합 격파는 체공도약, 수직축회전, 수평축회전, 장애물격파로 구분되는 세부종목 안에서 기술 난이도와 주특기를 고려해 격파 프로그램을 구성토록 규정하고, 표현성과 완성도를 평가기준으로 삼았다고 대회 주최측은 전했다. 한편, 수직축 회전격파 남고 3학년부서는 신승평(수원 효원고)이 지정발차기인 역턴 2단계, 540도 회전발차기 3단계, 720도 회전발차기 3단계서 모두 완파에 성공하며 결선에서 94.83 점을 획득, 동점자 판정기준에 따라 2위 김태빈(여주 점동고)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황선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