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드라이브…도, 연구용역 추경 편성
정치 도·의정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드라이브…도, 연구용역 추경 편성

민선 8기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숙원사업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경기도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한다는 계획으로, 김동연 지사 임기 내 북도 설치가 실현될지 주목된다.

11일 도에 따르면 도는 다음 달 심의될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기본계획’ 등이 담긴 연구용역 발주 예산 2억원을 편성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도의회에서 2회 추경안이 통과되면 오는 11월 제한경쟁 입찰에 들어가며, 1년간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다만, 도는 북도 설치에 속도를 더하기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용역 중간보고회 등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김 지사의 임기 내 북도 설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앞서 김 지사는 인수위 시절 선거캠프 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해오는 등 임기 내 공약 이행을 공언해온 바 있다.

특히 김 지사의 요청에 따라 도는 지난 6월 경기북부특별자치도TF를 꾸려 파주·연천 등 북부 10곳과 김포를 포함한 11개 접경지역 시·군을 대상으로 특별자치도로 승격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현재 경기북부지역 인구는 350만명으로 경기북부특별자치도로 분리될 경우 전국 3위 규모의 광역 지자체로 등극하게 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연구용역 의뢰를 위한 절차는 모두 마무리된 상태로 추경만을 남겨두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