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연수구, 재정·정책현안 등 해결 소통 행보 본격화
인천 인천사회

인천 연수구, 재정·정책현안 등 해결 소통 행보 본격화

연수구가 16일 대상황실에서 인천시의원 및 20여명이 참석해 민선8기 주요 현안을 소통하고 있다. 연수구 제공

연수구가 16일 구 대상황실에서 시의원 등 20여명이 참석해 민선8기 주요 현안에 대한 첫 간담회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국·시비 요청 사업과 주민 건의사항 등을 놓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구는 송도국제도서관, 연수구 청소년수련관, 연수문화예술회관 등 주요 건립사업에 대한 시비를 요청하는 등 재정·정책 분야 16개 현안사항에 대한 지원을 요청 했다.

특히 사업비의 70%를 구비로 부담토록 계획한 연수문화예술회관과 연수구 청소년수련관 등에 대해 구비 분담률을 50%로 낮춰줄 것을 요청했다.

구는 이들 사업들이 현행대로 진행한다면 1천580억원 규모의 부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지역구 시의원이 나서서 시비 지원을 적극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강구 시의원은 “연수구 원도심은 노후 시설들이 많고 신도심은 아직도 없는 시설들이 많아 필요한 사업들이 많다”며 “현안들을 참고해 인천시 뿐만 아니라 인천경제청에도 구의 입장을 전달해 문제들을 풀어 나가겠다”고 했다.

구는 이와 함께 인천 제2의료원 유치와 승기천 행정구역 경계 조정 및 송도 그레이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등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구는 또 치안 공백 민원이 증가하고 있는 송도 6·8공구 지역에 지구대 신설을 요청했다. 이밖에 올해 말 까지만 운행 예정인 I-MOD버스를 계속 운행해 줄 것도건의했다. 이 버스는 지역 교통 불편을 덜어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재호 구청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연수구 발전을 위한 공감대를 쌓는 계기가 됐다”며 “국·시비 예산 확보 뿐만 아니라 지역 현안 사업의 추진 상황을 상시로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박주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