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민화협 관계자와 정담회 진행
정치 도·의정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민화협 관계자와 정담회 진행

image
22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수석대표단이 도의회 제1정담회실에서 민화협과 정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 남종섭)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대표상임의장 이종걸, 이하 민화협)와 도에서 추진 중인 평화 협력 사업을 점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도의회 민주당은 22일 도의회 제1정담회실에서 정담회를 열고 경기도 평화협력국 담당자의 업무를 보고받은 뒤 민화협 관계자 등과 평화협력 사업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용인3), 조성환 총괄수석(파주2), 고은정 기획수석(고양10), 안광률 정책위원장(시흥1), 박세원 정무수석(화성3) 등이 참석했다. 민화협에서는 이종걸 대표상임이사, 박병규 상임집행위원장, 허권 통일위원장, 이시종 사무차장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민화협은 지난 1998년 민족화해와 통일문제 대응을 위해 결성된 단체로 보수와 진보를 망라한 200여개의 정당·종교·시민사회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날 조성환 총괄수석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평화 부지사 폐지 등 조직개편과 여야 동수 원 구성 등 평화협력 사업이 녹록지 않지만 김동연 지사가 평화협력 사업 축소에 대한 의지 표명을 한 적이 없는 점은 긍정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종걸 상임의장은 “2023년은 정전협정 70주년으로 남북 분단 역사에 큰 분기점인 해이다”라며 “국내 최대 광역의회인 경기도의회에서 평화협력 사업에 선도적으로 참여한다면 타 시·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조성환 총괄수석은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도내 남북 평화협력 사업이 축소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련 상임위 및 담당자와 긴밀하게 소통하여 남북 협력의 끈을 이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북한과의 접경지역인 경기도는 지속적인 남북교류협력 추진 및 기반 마련, 평화협력체계구축 및 평화분위기 조성, 북한이탈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지원, DMZ 일원 체계적인 관리 및 관광 활성화 등의 사업 등을 주도하고 있다.

손사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