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청라시티타워 전면 재손질... TF서 ‘정상화’ 해법 찾을까
인천 인천뉴스

인천 청라시티타워 전면 재손질... TF서 ‘정상화’ 해법 찾을까

인천경제청, 수익성 제고 논의에... LH “사업 장기화 우려” 이견
주민은 신속한 사업 추진 원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 및 주민들과 함께 청타시티타워 사업에 대한 전면 재손질에 나선다. 하지만 인천경제청은 사업성을 높이는데 중점을 둔 반면, LH는 계약 해지에 집중하고 재추진 속도조절을, 주민들은 빠른 사업 추진을 원하고 있어 각각의 의견이 하나로 모아질지는 미지수다.

4일 인천경제청과 LH 등에 따르면 이달 중 청라시민연합 등 주민단체 등과 ‘청라시티타워 사업 정상화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청라시티타워 사업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인천경제청은 청라시티타워의 타워부에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 주거 시설은 물론 호텔까지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여기에 상가가 들어갈 복합시설도 면적을 충분히 넓히는 것도 고심 중이다. 현재 사업자인 ㈜청라시티타워가 설계한 복합시설의 면적과 구성으로는 타워부를 운영할 수 있는 충분한 수익이 나오지 않는 등 사업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은 TF를 통해 주민들과 함께 사업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공론화를 구상하고 있다.

앞서 인천경제청은 지난 11월 오피스텔과 호텔·백화점이 들어간 초고층 빌딩 타워인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직접 살펴보기도 했다. 즉 현재 계획인 ‘남산서울타워 형’보다는 ‘롯데타워 형’이 나은 방법이라고 보는 것이다. 다만 내부에서는 롯데타워처럼 ‘타워’ 형태의 랜드마크가 아닌, 오페라하우스 등 다른 형태의 랜드마크를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이 같은 인천경제청의 구상과 LH, 주민의 입장이 모두 달라 TF에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LH는 현재 ㈜청라시티타워와의 협약 해지가 끝나지 않는 상황에서, 사업계획 변경 등을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자칫 ㈜청라시티타워와 법적 공방을 벌이는 등 사업 장기화 사태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LH 관계자는 “지금은 민간 사업자와의 협약 해지절차를 마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인천경제청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는 있으나, 확정한 것은 없다. TF에서 논의해보겠다”고 했다.

여기에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사업의 빠른 추진을 원하고 있다. 현재 청라시민연합과 청라미래연합 등은 지난달 24일부터 청라시티타워 정상화를 위한 1인 시위와 서명 운동 등을 벌이고 있다. 맹기영 청라시민연합 대표는 “주민들도 이번 TF에 참여해 청라시티타워 사업이 빨리 정상화할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1~2주 안에 TF 회의를 열어 청라시티타워 사업의 사업성을 높이는 방법 등을 논의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특혜 시비 등을 없애려면 TF를 통한 사업 재손질 및 재공모는 어쩔수 없는 절차”라고 했다.

김지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