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TV,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시각장애인 접근성 인증 획득

삼성전자 스마트 TV가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 (RNIB, Royal National Institute of Blind People) 로부터 시각장애인 접근성 인증(RNIB Tried and Tested Accreditation)을 최초로 획득했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는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제품, 웹사이트, 앱 서비스 등에 대해 인증을 부여해 제품 구매와 서비스 이용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인증은 전자제품(소비자 가전 제품)을 통틀어 삼성 TV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부터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와 협업을 진행해 왔으며, 시각이 불편한 TV사용자들을 위한 접근성 기능을 강화해 왔다. 2016년에는 프로그램 정보와 TV 설정을 읽어주는 음성안내 기능, 그래픽 정보를 불투명한 검정색 배경에 흰색 글씨로 표현해 시인성을 높인 고대비 화면 기능 등을 선보여 영국 왕립 시각장애인협회로부터 사회공헌상을 수상한 바 있다. 삼성전자의 2020년형 스마트 TV는 다양한 접근성 기능들을 탑재했다. 스마트 돋보기 기능을 통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TV에 미러링으로 연동하면 작은 글씨나 이미지를 대화면에서 크게 볼 수 있고, 포커스 확대 기능으로 TV 조작과 관련된 채널, 볼륨, 메뉴 등 특정 글자의 크기를 확대할 수 있다. 또한 청각장애인이 많이 사용하는 자막의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자막 분리, 자막 크기ㆍ위치ㆍ색상 변경 등의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천강욱 부사장은 TV의 다양한 콘텐츠와 기능을 모든 사용자가 동일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를 하고 있다 며 삼성전자는 정보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TV에 적용되는 접근성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9월 ‘폴더블폰’ 大戰

삼성전자의 3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Z폴드2가 다음 달 18일 국내에 출시되며 하반기 폴더블폰 경쟁이 격화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다음 달 11일부터 갤럭시Z폴드2의 사전 예약을 시작해 같은 달 18일 제품을 출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가격은 전작인 갤럭시폴드와 동일하거나 약간 낮은 수준에서 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9월 1일 자세한 제품 사양과 가격을 공개한다. 갤럭시Z폴드2는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크기가 기존 4.6인치에서 6.2인치로, 펼쳤을 때 크기가 7.3인치에서 7.6인치로 커졌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갤럭시폴드의 커버 디스플레이보다 전면 크기 대비 화면 비율이 대폭 늘어나면서 접었을 때도 일반 스마트폰처럼 이용할 수 있다. 펼쳤을 때도 전작에서는 화면 우측 상단에 노치(센서가 탑재된 화면 윗부분이 패인 형태)가 존재했으나, 신제품은 카메라 구멍 하나를 남기고 디스플레이로 전면을 채워 화면 활용도를 높였다. 갤럭시Z폴드2의 크기, 무게, 배터리, 카메라 등 기본 사양은 전작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Z플립에 이어 명품브랜드인 톰브라운과 협업한 프리미엄 패키지인 갤럭시Z폴드2톰브라운 에디션을 함께 발매한다. 갤럭시Z폴드2 출시를 계기로 올해 하반기 폴더블폰 경쟁은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9월 10일 미국에서 듀얼 스크린 제품인 서피스 듀오를 출시한다. 이 제품은 갤럭시 폴더블폰처럼 디스플레이 자체가 접히는 것이 아니라 5.6인치 크기의 얇은 디스플레이 두 개가 연결된 형태로, 펼쳤을 때는 디스플레이 크기가 8.3인치가 된다. 모토로라는 9월 9일 자사 폴더블폰 레이저의 후속인 모토 레이저 5G를 발표한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위아래로 접는 클램셸(조개껍질) 형태다. 이 제품은 같은 형태의 갤럭시Z플립 5G와 경쟁하게 된다. 화웨이는 올해 하반기 중 두 번째 폴더블폰인 메이트X2를 출시할 예정이다. 메이트X2는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의 메이트X와 달리 삼성전자 폴더블폰처럼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태희기자

삼성전자, 코로나 영향에도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서 1위 지켜

삼성전자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서 1위 자리를 지켰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의 판매(출하량) 규모는 총 9천187만2천대, 판매금액은 397억5천300만달러로 작년 상반기 대비 각각 7.7%, 17.8% 감소했다. 코로나19와 이로 인한 올림픽 등 대형 이벤트 취소 등의 여파로 시장 규모가 작년보다 축소된 것이다. 그러나 어려운 환경에서도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1.3%(124억2천800만달러)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32.4%, 2분기 30%의 점유율을 달성하며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30%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3월부터 미국ㆍ유럽 등 주요 판매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하고, 5월까지 가전 유통매장이 폐쇄되며 2분기에 판매가 주춤하기도 했으나 상반기 전체 점유율은 작년(30%)보다 높아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가의 QLED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강화하고 온라인 위주의 언택트(비대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진행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LG전자는 금액기준 17%(67억7천500만달러)의 점유율로 상반기 2위를 기록했다. 김태희기자

삼성전자, '제4회 삼성보안기술포럼'… 코로나로 첫 온라인 진행

삼성전자가 18일 제4회 삼성보안기술포럼(Samsung Security Tech Forum, SSTF)을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보안 기술 분야의 소프트웨어 저변 확대와 인재 양성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삼성보안기술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소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날 IT 시스템은 거대하지만 공격에 매우 취약하다며 보안 위협에 대한 방어는 항상 준비되어야 한다며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승 소장은 해마다 온라인에 의존하는 생활 방식은 더욱 확대되고 코로나19로 인해 이러한 변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디지털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는 앞으로 더 크고 중요한 도전을 맞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현재 당면하고 있는 보안 이슈를 해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조 연설에는 삼성리서치 보안 기술 분야를 총괄하는 시큐리티팀 황용호 팀장(상무)과 세계적인 보안 전문가인 미국 퍼듀대학교(Purdue University) 엘리사 버티노(Elisa Bertino) 교수, 캐나다 토론토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 니콜라스 페이퍼낫(Nicolas Papernot) 교수 등이 나섰다. 김태희기자

삼성전자, 모바일 기기 안드로이드 업그레이드 3 세대까지 지원 확대

삼성전자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3세대까지 확대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출시 모델 중 대상 모델은 ▲갤럭시 S 시리즈(갤럭시 S20 울트라 5GS20+ 5GS20 5GS10 5GS10+S10S10e) ▲갤럭시 노트 시리즈(갤럭시 노트20 울트라 5G노트20 5G노트10+ 5G노트10 5G) ▲폴더블 스마트폰(갤럭시 Z 폴드2 5GZ 플립 5GZ 플립폴드 5G) ▲갤럭시 A 시리즈(갤럭시 A 퀀텀A51 5GA90 5G) ▲태블릿(갤럭시 탭S7+ 5G탭S7+S7S6 5GS6S6 라이트) 등이다. 향후 출시되는 갤럭시 S노트Z 시리즈 전 모델과 일부 A 시리즈 스마트폰, 갤럭시 탭S 시리즈도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3세대 업그레이드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3세대 업그레이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제품도 하드웨어 사양과 최적의 사용 경험을 고려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모바일 기기 중 처음으로 갤럭시 S20 대상 안드로이드 11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순차적으로 타 모델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갤럭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동안 최신의 모바일 경험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3세대 업그레이드를 통해 사용자들이 새롭고 흥미로운 기능을 계속해서 사용하면서 더욱 안전하고 오랫동안 갤럭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탭 S7ㆍS7+’ 18일 사전 판매 실시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 S7ㆍ갤럭시 탭 S7+의 국내 정식 출시(9월 3일)를 앞두고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사전 판매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역대 갤럭시 태블릿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인 12.4형을 탑재한 갤럭시 탭S7+와 11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탭 S7은 S펜을 활용한 다양한 앱과 강력한 멀티 태스킹 기능으로 업무와 학습, 여가생활까지 최상의 사용성을 제공한다. 우선, 갤럭시 탭 S7ㆍS7+의 S펜은 전작 대비 80% 빨라진 반응 속도를 지원해 실제 펜으로 종이에 쓰는 것과 같은 부드럽고 편안한 필기감을 제공해 보다 세밀한 작업이 가능하다. 삼성 노트도 새로워졌다. PDF 파일을 불러와 그 위에 S펜으로 바로 메모할 수 있으며 삼성 노트에서 작성한 내용을 PDF, 워드파일 뿐 아니라 파워포인트 파일로도 변환해 공유할 수 있다. S펜으로 기울어지게 작성된 필기도 자동으로 수평을 맞춰주며, 동일한 삼성 계정으로 등록된 스마트폰과 PC에도 자동 저장 및 동기화를 지원해 여러 기기에서 그대로 작업을 이어서 할 수 있다. 갤럭시 탭 S7ㆍS7+는 한 단계 진화한 삼성 덱스(Samsung DeX)를 활용해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다. 덱스 모드로 전환하면 단축키, 복사붙여넣기, 휠 스크롤, 드래그&드롭 등 PC 같은 인터페이스로 더욱 편리한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 또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무선으로 노트북과 갤럭시 탭S7ㆍS7+를 연결해 2개의 화면에서 동시에 작업을 할 수도 있다. 노트북과 모니터를 연결한 것처럼 복제 모드나 확장 모드를 모두 지원하며, 태블릿에서 S펜을 통한 입력이 가능해 보다 확장된 사용성을 제공한다. 해당 기능은 추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며, 윈도우 10 탑재 노트북에서 사용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사전 구매 고객에게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제품을 배송하며, 정품 북커버를 무료로 제공하거나 정품 키보드 북커버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 멤버스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태희기자

경제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