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소비심리 저소득층까지 확산 위험수위
경제

소비심리 저소득층까지 확산 위험수위

대우사태 등으로 주춤하던 소비심리가 저소득층까지 확산되는 등 다시 살아나고 있으며 물가불안 심리는 위험수위까지 치달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소비자전망 조사결과에 따르면 6개월후의 물가에 대한 의견을 종합해 작성하는 물가기대지수는 144.3으로 전월인 8월의 137.2보다 7.1포인트 올라 3개월째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물가기대지수(범위 0∼200)는 올들어 1월 130.5, 3월 130, 5월 130.4 등을 유지해왔으나 지난 8월이후 상승곡선을 나타냈다.

이는 농수산물 가격불안정, 원유가 및 공공요금 인상, 빠른 경기회복세로 물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물가불안 심리가 확산됐음을 보여줬다.

이와함께 6개월후의 소비상태를 나타내는 소비자기대지수는 지난 4월 100.1, 5월 103.9, 6월 104.8 등으로 높은 상승세를 보이다 대우사태가 발생한 7월 105, 8월 105.1 등으로 주춤했었으나 6개월후에는 106.6으로 전월인 8월보다 1.5포인트가 상승했다.

특히 월수입 10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은 99.9에서 101.3으로 처음 100을 넘어 소비심리가 전 계층으로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 6개월전과 비교하는 자산평가지수는 주택은 92에서 96으로, 토지는 91.3에서 94.1로, 금융은 77.5에서 81.4로, 주식은 96.1에서 96.8 등으로 높아져 부동산, 주식 등의 가격이 오르고 있음을 나타냈다.

아울러 가계수입이 늘었다는 응답은 전체의 16.1%로 전월의 13.4%보다 높아졌고 감소했다는 응답은 46.5에서 39.7로 낮아져 가계소득이 조금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강경묵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