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그곳&
					 “깨끗한 서해 만들어요” 안산 풍도 해양쓰레기 ‘싹쓸이’
					
				

“깨끗해진 해안가를 보니 제 마음까지 맑아진 기분입니다” 6일 오전 화성시 서신면 전곡항. 오전 11시30분이 되자 해양청소선인 ‘경기청정호’가 우렁찬 소리와 함께 서해바다를 가르며 나아가기 시작했다. 1시간30여분을 달려 도착한 풍도(안산시)의 동쪽 항구. 주변에 수산자원이 풍부해서 지어졌다는 풍도라는 이름에 걸맞게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하지만 섬 서쪽 해안가에 다다르자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해안가 곳곳에는 지난 폭우에 떠밀려 온 폐그물·폐어구가 잔뜩 쌓여 있었고, 바다에서 부표로 쓰이던 스티로폼도 잘게 부서진 채 흩어져 있었다. 관광객들이 버리고 간 플라스틱병도 20여m를 걸을 때마다 하나씩 보였다. 오후 1시가 조금 넘자 앞서 출발한 인력수송선 ‘경기바다호’를 타고 온 경기도, 안산시 관계자들과 풍도 주민 등 20여명의 작업자들은 목장갑과 장화 등으로 무장한 채 해안가 정화 작업에 나섰다. 이들은 자갈이 가득한 풍도의 해안가를 걸으며 100ℓ 마대 자루에 각종 쓰레기를 주워담았다. 바위에 깔린 폐그물부터 자갈 틈새에 낀 스티로폼까지 마치 내 집을 치운다는 마음으로 작은 쓰레기도 놓치지 않았다. 정화활동에 참여한 김승기씨(56)는 “최근 태풍과 폭우로 해안가에 쓰레기가 많이 떠내려왔다”면서 “이렇게 치우고 나니 마음까지 정화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민영일 풍도 어촌계장은 “양이 너무 많아서 섬 주민들끼리는 엄두도 안 나는 작업인데, 도에서 정화 활동에 나서주니 고맙다”며 “아름다운 풍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6일부터 13일까지 ‘도서지역 일제 청소기간’으로 정하고 도내 섬 해안가에 쌓인 쓰레기를 집중 처리한다. 지난달 한반도를 강타한 ‘힌남노’ 등 태풍 이후 섬 지역에 떠내려온 해양쓰레기가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이날 수거된 3t가량의 해양 쓰레기는 크레인을 통해 해양청소선 ‘경기청정호’에 실렸다. 이후 내륙에서 폐기물 전문 수거업체에 전달해 처리될 예정이다. 경기도는 풍도를 시작으로 7일에는 육도(안산시), 11일과 13일에는 국화도(화성시)와 입파도(화성시) 등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청정호는 지난 2020년 12월 첫 출항해 지난해부터 경기도 인근 앞바다에서 쓰레기 수거활동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총 139t의 도서지역 쓰레기와 해양 침적폐기물을 수거했다. 한수진기자

ISSUE PICK

디지털 리포트chevron_right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안양 “폭우 피해 심각한데… 재해보상 못 받아”

안양시가 지난달 내린 폭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가운데 호계동 오피스텔 주민들이 재해보상 조차 못받고 있다며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28일 안양시와 호계동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달 8~9일 내린 폭우로 호계동 1천185가구가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주로 호계동을 비롯해 안양7동과 석수2·3동, 박달동, 비산2·3동 등지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시가 행안부 등과 조사한 침수피해 금액은 공공시설 25억원, 주택 등 사유시설 23억원, 소상공인 8억원 등 피해규모는 모두 56억원에 달한다. 시는 이에 따라 침수피해를 입은 주택에 가구당 200만원씩 23억원, 소상공인은 재난구호기금과 재난지원금 등 400만원씩 17억원 등 모두 40억원을 지원했다. 이런 가운데 호계동 호계스카이뷰 등 오피스텔 5곳 주민들이 재해 보상에서 제외됐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해당 오피스텔들은 지하주차장이 침수됐는데 주택의 직접적인 침수가 아니라 단순침수로 간주돼 재해보상에서 제외됐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집중 호우가 내릴 당시 시가 방수문 관리소홀로 침수피해가 더욱 커져 책임이 있는데도 재해보상에서 제외된 건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호계스카이뷰 주민 A씨(48)는 “공무원의 방수문 관리소홀로 피해가 커졌지만 자연재해규정과 행안부 법령만 갖고 방수문 인재로 인한 피해보상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침수피해로 차량을 폐차시키고, 오피스텔 주차장 소방시설 등이 수리되지 못한 채 그대로 방치됐다. 같은 재난피해를 입었는데 기준이 다른 건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자연재난과 사회재난은 달라 재해보상 지급기준이 다르다. 행안부 재해구호계획 수립지침에 지원대상이 정해져 있어 시가 재량으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 현실적인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안양=김형표·박용규기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