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 로고
2022.08.17 (Wed) 메뉴 메뉴
위로가기 버튼

16일 오전 인천 남동구 소래습지생태공원. 해양친수데크를 따라 걸으니 갯벌 체험로 계단으로 이어졌다. 갯벌과 데크의 연결 계단에는 갯벌 체험을 한 뒤 발을 씻을 수 있는 세족장이 설치돼 있었다. 갯벌 체험을 마친 이가 발을 씻은 수돗물은 곧장 갯벌에 버려졌다. 연간 수백명의 체험객이 갯벌 체험을 한다고 가정하면 이렇게 버려지는 수돗물이 갯벌 생태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환경 전문가의 설명이다. 김태원 인하대 해양과학과 교수는 “소래습지생태공원에 탈염이 진행돼 민물공원화 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세족장이 영향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물이 어디로 빠져나가 어디를 지나가는지 정확한 연구를 통해 갯벌환경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인천 깃대종인 ‘흰발농게’의 주요 서식지인 소래습지생태공원에 설치한 세족장이 흰발농게의 서식을 방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세족장에서 나오는 수돗물이 흰발농게가 서식할 수 있는 갯벌 적정염도를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세족장 인근 갯벌에는 흰발농게는 아니지만, 다른 종류의 많은 농게가 죽어 있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4월 총 39억원의 예산을 들여 소래습지생태공원 해양친수공간 조성공사를 마쳤다. 이 공사에는 갯벌 접근성을 높이는 데크공사와 갯벌체험 후 이용할 수 있는 세족장 설치가 포함됐다. 시는 해양친수공간 조성 공사를 통해 시민의 접근성을 높이면서 갯벌을 보호하겠다는 구상이지만, 시가 설치한 세족장이 오히려 갯벌 생태계를 위협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래습지에 서식하는 흰발농게는 갯벌 염분농도의 영향을 많이 받는 생물종이어서다. 흰발농게는 갯벌 상부에 살면서 갯벌 바닥에 구멍을 내고 갯벌에 숨을 불어넣는 역할을 맡는다. 흰발농게는 민물에서는 살지 못하고, 바닷물(염도 3.3~3.5%)과 민물이 섞여 염도가 약 1.5%인 곳에서 살 수 있다. 민물이 유입해 염도가 떨어지면 흰발농게에 생리적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의미다. 문제는 세족장이 수돗물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사용한 수돗물은 그대로 갯벌로 유입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물이 고인 웅덩이나 물길이 흰발농게 서식지에 생길 가능성이 크다는 게 환경 전문가의 분석이다. 박옥희 인천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세족장에서 민물이 쏟아져 내려 염수농도가 낮아져 흰발농게 등이 폐사하는 상황”이라며 “국가도시공원 계획을 한 공원을 일반적인 시설로만 보는 행태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공사 이전 환경단체 등으로부터 자문을 받아 공사를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시는 지난 4월 흰발농게를 ‘인천 깃대종’으로 지정했다. ‘깃대종’은 특정 지역의 생태·지리·문화적 특성을 반영하는 상징적인 야생 동·식물로, 보호할 필요성을 인정받은 생물종을 의미한다. 이민수기자

ISSUE PICK

현장의 목소리

더보기

화성 농지 ‘산더미 폐기물’...주민들 “소음·악취 못살겠다”

화성시 매송면 야목리 농지(논)를 안산지역 수도관 세척공사 업체가 임대해 공사자재와 폐기물 수십t을 적치, 인근 주민들이 소음과 악취피해 등을 호소하고 있다. 특히 해당 업체는 도로포장에 사용하고 남은 폐 아스팔트 프라이머(Asphalt Primer)나 폐유 등도 마구잡이로 방치해 토양 및 하천 등도 오염시키고 있다. 11일 화성시와 안산시 등에 따르면 안산시는 지난 4월5일 28억300만원 규모의 스마트 물관리 시스템 구축사업(관세척 공사) 일부 특허사업을 발주, A사가 낙찰받았다. A사는 상수관망 진단이 접목된 회전 워터젯(Water Jet) 방식의 노후관 세척 공법 특허를 보유한 B사와 하도급 계약을 체결, 공사를 진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B사는 안산시와 인접한 화성시 매송면 야목리 910번지 밭 형태의 논(985㎡)를 임대, 각종 건설자재와 폐기물 등 수십t을 불법으로 적치하고 있다. 현행법상 농지에 일정 규모(면적 25㎡ , 무게 50t, 부피 50㎥)를 초과하는 물건을 적치하려면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B사는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 이날 오후 2시께 B사가 임대한 논 면적의 절반을 넘는 500여㎡에는 콘크리트 맨홀과 맨홀 덮개, 철재 건설자재, 여과기, 포크레인 등 대형 공사장비 및 자재 수십t이 빼곡이 쌓여 있었다. 더욱이 곳곳에는 사용하고 남은 검은색 아스팔트 프라이머와 폐유통 등이 나뒹굴면서 땅을 오염시키고 있었다. 땅에 뿌려진 폐유 등에선 코를 찌르는 악취가 나고 있었으며 내리는 빗물에 휩쓸려 인근 하천으로 흘러 들고 있었다. 수시로 드나드는 트럭들이 공사자재를 싣고 내리면서 굉음도 발생하고 있었다. 인근 주민 김모씨(60대)는 “농지를 건설업체 야적장으로 사용하면서 각종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토양이나 하천 오염도 우려돼 지하수를 쓰는 주민들이 불안해 한다”고 호소했다. B사 관계자는 “임대 계약 당시 논이 성토돼 있었고 주인이 괜찮다고 해서 야적장 계약을 진행했다”며 “농지인줄 몰랐다. 빨리 공사를 끝내겠다”고 말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불법 사항이 확인되면 즉각 조치할 것”이라며 “기한 내 위법행위를 멈추지 않으면 고발도 불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오피니언

더보기

섹션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