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난방용품 준비하려는 고객 줄이어
경제

난방용품 준비하려는 고객 줄이어

최근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난방용품 매장을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올 겨울 유가인상 등에 따른 부담을 인식한 소비자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난방비용 부담이 적은 가스히터나 전기요 등에 대한 구입이 늘 전망이다.

또한 아파트의 주거가 늘어나는 등 주거형태나 구조변화로 전기스토브나 로터리 히터 같은 정통 난방용품의 판매가 줄어 드는 반면, 가습기나 공기정화기 등 난방 보조용품의 판매가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최근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바이오 세라믹 처리를 한 특수원단을 비롯, 황토, 옥 등을 재료로한 전기요와 원적외선 난방용품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

▲로터리히터

넓은 공간도 단숨에 따뜻하게 할 수 있는 강력난방이 특징이다.

난방면적이 넓은 가정이나 업소에 적당하며 발열체가 직접 드러나 있어 빠른 시간안에 실내온도를 높일 수 있다.

10∼30평형이상까지 다양한 크기의 제품이 선보이고 있으며 열효율과 연소율을 비교해 구입하는 것이 좋다.

소음과 냄새가 적고 에너지절약 및 자동조절기능이 있는 제품이 좋다.

실내에 산소가 부족하거나 급유나 환기가 필요할 경우 램프로 알려주는 등 각종 안전장치가 장착된 제품들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가격은 난방면적에 따라 36만∼48만원까지 있다.

▲가스히터(캐비넷히터)

최근 가스보급확대와 저렴한 난방비는 물론 소음, 냄새, 그을음이 전혀없는 청정난방 이미지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가스용기가 히터내 내장돼 있으며 바퀴가 부착돼 있어 이동이 편리해 어디서나 따뜻하고 쾌적한 난방을 즐길 수 있다.

팬이 부착돼 있어 따뜻한 바람을 실내 구석구석까지 불어주므로 난방비도 절약되는 효과가 있다.

또한 연속방전 직접점화방식으로 한번만 눌러주면 점화가 돼 편리하며 각종 안전장치까지 설치돼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