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군공항 이전이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운명 가른다

경제성장을 전면으로 내세운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으나 해당 지역에 자리 잡은 군공항 이전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11일 수원특례시 등에 따르면 이재준 시장은 취임 첫날인 지난달 1일 광교지구에 대한 에스디바이오센서㈜의 본사 유치 등의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나서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을 선언했다. 경제자유구역은 해외 투자자본 유치를 위해 외국 기업에 대한 각종 규제가 완화된 특별지역을 의미한다. 이 시장은 이를 통해 일자리가 없어 시민들이 지역을 떠나는 것을 막고 낙후된 서수원 지역을 살려 자신의 1호 공약인 ‘경제특례시’를 실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 2017년 6월 수원특례시 시민은 124만명이었으나 현재는 약 121만명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더욱이 이 시장은 화성시 일부 지역에도 이를 지정, 두 도시의 시너지 효과를 노리겠다는 복안이다. 이러한 구상의 관건은 수원군공항(공군 제10전투비행단, 권선구 장지동 일원) 이전 여부다. 6.32㎢ 규모의 해당 군사시설이 옮겨져야만 외국 기업이 서수원에 관심을 보일 수 있게끔 국제학교 등 정주시설과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 그러나 군공항 이전은 갑론을박에 휩싸인 상태다. 지난 3일 ‘군공항 이전’을 민선 8기 첫 공론화 의제로 선정한 경기도를 향해 화성지역 시민단체가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역 간 갈등 유발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용역 추진 등 시 차원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없는 상황에서 서수원 경제자유구역의 선제 조건인 군공항 이전에 대해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경제자유구역은 지난 2003년 전국에서 처음 지정된 인천경제자유구역(122.42㎢, 주요 유치업종 관광·레저 등), 경기(평택)경제자유구역(5.24㎢, 첨단산업 등) 등 9곳이다. 이곳에 둥지를 튼 외국 기업은 국가유공자와 같은 취업보호대상의 우선 채용 의무 등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운 데다 5년 동안 관세를 면제받는다. 또 각 지자체의 조례에 따라 최대 15년 동안 재산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양휘모·이정민기자 이정민기자

경기 곳곳 물폭탄…4명 사망·2명 실종, 인명 피해 속출

지난 8일부터 중부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경기지역에서 사망자가 4명 발생하는 등 인명 피해가 속출했다. 9일 경기도와 기상청 등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내린 강수량은 양평 옥천 392.0㎜, 광주와 여주 산북 각각 385.5㎜, 의왕 378.0㎜, 광주 376.5㎜, 광명 350.5㎜, 성남 327.0㎜ 등이다. 폭우로 인해 산사태가 발생하고 하천이 범람하면서 인명 피해가 잇따랐다. 앞서 전날 오후 11시 40분께 광주시 목현동 목현천을 지나던 한 시민이 “사람이 물에 휩쓸려 떠내려간 것 같다”고 신고했다.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주변 한 아파트 앞에서 숨진 채 쓰러져 있는 30대 여성을 발견했다. 또 이날 0시 59분께 양평군 강상면에서는 60대 남성이 도랑을 건너다 불어난 물에 휩쓸려 숨졌다. 오전 1시1분께 광주 직동 성남 장호원간 자동차전용도로 성남 방향 직동IC 부근에선 산사태가 발생했다. 도로로 흙이 쏟아지며 인근을 지나던 차량을 덮쳐 30대 운전자 A씨가 사망했다. 또 이날 오전 4시27분께 화성시 정남면에선 컨테이너 근로자 숙소가 산사태로 인해 유출된 토사에 뒤집혀 안에 있던 40대 중국인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남매가 실종된 사고도 접수됐다. 이날 0시 43분께 광주시 목현동 주민 B씨(77·여)가 집 주변 하천의 범람 여부를 살펴보기 위해 집 밖으로 나갔다가 들어오지 않자 동생 C씨(58)가 따라 나섰다가 함께 실종됐다. 침수 피해는 경기도 전역에서 접수되고 있다. 전날 오후 11시 30분께 하남시의 한 장애인생활시설 건물이 불어난 물로 침수돼 중증장애인 등 19명이 119에 구조됐고 성남시 중원구 은행동에선 공영주차장이 침수돼 차들이 물에 잠겼고 전봇대가 쓰러지며 주택을 덮쳤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기상청은 이날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내륙·산지, 충청 북부, 경북 북서 내륙 100∼200㎜, 강원 동해안, 충청권(북부 제외), 경북 북부(북서 내륙 제외), 서해5도 50∼150㎜, 전북 북부, 울릉도·독도 20∼80㎜ 등이다. 김정규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