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교육청 감사 받던 행정 공무원, 극단선택 시도…노조 “보복 감사 원인 ”

경기도교육청의 정책에 반대해 온 행정실 여공무원이 감사를 받게 되자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일 전국공무원노조 경기교육청지부(이하 노조) 등에 따르면 이 노조 청년위원장이자 수원시 한 중학교 행정실에서 근무 중이던 공무원 A(휴직 중)씨가 지난 15일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가족들에 의해 발견됐다. 도 교육청은 특정인은 타깃으로 한 감사가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도내 교육행정직 공무원들은 ‘보복 감사’로 인해 이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반발하고 있다. A씨는 이달께부터 도 교육청 직무감찰팀으로부터 감사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도 교육청은 개인 정보 보호 등을 들어 구체적인 감사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 노조는 A씨의 노조 활동과 공익제보 등을 빌미로 도 교육청이 보복 감사를 벌인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A씨는 노조 소속이 아니던 지난해 11월 도 교육청이 추진한 ‘학교업무 재구조화’에 반발해 삭발 시위에 참여한 바 있다. '학교업무 재구조화'는 각 학교 교원 업무 중 교육활동과 관련 없는 일부 업무를 행정실로 넘기는 것을 골자로 한 정책으로, 당시 교육행정직 공무원들인 행정실 직원들을 중심으로 "업무 떠넘기기"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한편, A씨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그러나 공황장애와 우울증 등의 소견을 받아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소속 공무원들에 대해 복무 등에 대한 일반적인 감사를 하다 보니 그 중에 A씨 등이 포함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검찰, '대북송금 의혹' 쌍방울 중국법인 공장 직원 조사

쌍방울 그룹의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같은 혐의에 직접 관여한 쌍방울 직원을 조사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최근 외환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쌍방울 중국법인 공장 직원 A씨를 체포해 대북송금 과정과 액수 등에 대한 조사를 했다. A씨는 2019년 쌍방울 방모 부회장이 중국에서 북측 인사에서 150만달러를 건네는 과정에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검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도주의 우려가 적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쌍방울의 대북송금 의혹은 쌍방울이 대북 관련 각종 사업권을 얻기 위해 640만달러(당시 환율 72억원)를 북측에 전달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검찰은 쌍방울 측이 계열사 임직원 수십여명을 동원해 소지품에 달러를 숨겨 중국으로 출국하는 방식으로 거액의 달러를 밀반출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같은 의혹에 연루된 아태평화교류협회 안모 회장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8일 안 회장을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안 회장은 대북송금 의혹 뿐 아니라 2018~2019년 북한 어린이 급식용 밀가루 및 미세먼지 저감용 묘목 지원사업 등의 명목으로 경기도에서 받은 보조금 8억여원을 횡령해 쓴 혐의도 있다. 김은진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