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군공항 이전이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운명 가른다

경제성장을 전면으로 내세운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으나 해당 지역에 자리 잡은 군공항 이전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11일 수원특례시 등에 따르면 이재준 시장은 취임 첫날인 지난달 1일 광교지구에 대한 에스디바이오센서㈜의 본사 유치 등의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나서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을 선언했다. 경제자유구역은 해외 투자자본 유치를 위해 외국 기업에 대한 각종 규제가 완화된 특별지역을 의미한다. 이 시장은 이를 통해 일자리가 없어 시민들이 지역을 떠나는 것을 막고 낙후된 서수원 지역을 살려 자신의 1호 공약인 ‘경제특례시’를 실현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 2017년 6월 수원특례시 시민은 124만명이었으나 현재는 약 121만명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더욱이 이 시장은 화성시 일부 지역에도 이를 지정, 두 도시의 시너지 효과를 노리겠다는 복안이다. 이러한 구상의 관건은 수원군공항(공군 제10전투비행단, 권선구 장지동 일원) 이전 여부다. 6.32㎢ 규모의 해당 군사시설이 옮겨져야만 외국 기업이 서수원에 관심을 보일 수 있게끔 국제학교 등 정주시설과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 그러나 군공항 이전은 갑론을박에 휩싸인 상태다. 지난 3일 ‘군공항 이전’을 민선 8기 첫 공론화 의제로 선정한 경기도를 향해 화성지역 시민단체가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역 간 갈등 유발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용역 추진 등 시 차원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없는 상황에서 서수원 경제자유구역의 선제 조건인 군공항 이전에 대해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경제자유구역은 지난 2003년 전국에서 처음 지정된 인천경제자유구역(122.42㎢, 주요 유치업종 관광·레저 등), 경기(평택)경제자유구역(5.24㎢, 첨단산업 등) 등 9곳이다. 이곳에 둥지를 튼 외국 기업은 국가유공자와 같은 취업보호대상의 우선 채용 의무 등 각종 규제에서 자유로운 데다 5년 동안 관세를 면제받는다. 또 각 지자체의 조례에 따라 최대 15년 동안 재산세를 감면받을 수 있다. 양휘모·이정민기자 이정민기자

[날씨] 경기도 덮은 뜨거운 공기, 다음 주까지 이어질 수도

경기도를 비롯해 수도권의 찜통더위가 다음 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2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날씨는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으로 대체로 맑을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30~35도로 예보됐다. 다음 주 기온은 낮 최고 39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 특보가 발효된 이번 주보다 조금 낮을 것으로 전망됐으나 더위가 한풀 꺾인 것은 아니라는 게 수도권기상청 설명이다. 지난 18일 일본 오키나와 남쪽에서 발생한 6호 태풍 인파가 북상하면서 태풍에서 올라오는 열기가 전해진다면 다음 주 기온이 예상보다 상승할 수 있어서다. 태풍은 중국 남부 지역으로 이동, 국내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거라는 분석이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불쾌지수와 체감온도는 더 높아질 수 있으며 더위는 계속 이어진다고 봐야 한다며 태풍 인파가 뜨거운 수증기를 우리나라로 계속 보내면 기온이 더 오를 수 있다고 예측했다. 한편 오는 24일 토요일 날씨의 경우 대체로 맑겠으며 25일 일요일은 구름이 많을 것으로 관측됐다. 주말 수도권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9~35도로 예상됐다. 이정민기자

[날씨] 내일 아침까지 장마 ‘절정’…경기도 전역 ‘호우주의보’

3일 오후부터 거센 장맛비가 내리면서 경기도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3일 북상하는 정체전선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4일 아침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에 따라경기도 31개 시ㆍ군에는 모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수원 등 경기남부 22곳은 이날 오후 5시부터, 남양주 등 경기북부 9곳은 오후 6시부터 발효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되며, 이는 우산을 써도 비를 제대로 피하기 어려운 정도다. 기상청은 도시 내 소하천과 지하도, 저지대 지역는 물론 산간, 계곡, 농수로 등에서도 범람이나 침수가 우려된다며 철저한 사전 점검을 당부했다. 아울러 위험지역은 비가 시작되기 전부터 접근을 피하고 작업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운전 시 차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으로 추돌사고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부터 다음날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평균 시속 3560㎞, 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그 밖의 지역도 순간풍속 55㎞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신경 써야 한다. 장희준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