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역 대설주의보…경기동부 눈 최고 15cm

기상청은 3일 오후 7시를 기해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내린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현재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경기북부 및 인천 강화에 눈이 내리고 있다. 서울을 포함한 그밖의 지역에서는 저녁 전후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점차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동부 5~15cm, 수도권(경기동부 제외) 3~10cm, 서해5도 1~3cm를 각각 기록하겠다. 경기북부는 오늘 저녁 이후, 서울과 인천경기남부는 오늘 밤 이후부터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내리겠다. 특히 지형적인 영향과 강한 바람의 영향을 받는 경기동부에는 최대 15cm의 매우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대기하층(1km 이하)의 기온 변화에 따라 지역별로 강수형태와 적설의 변동이 크겠고, 서울인천경기서부에도 10cm 이상의 눈이 쌓일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눈은 내일(4일) 새벽에 대부분 그치겠다. 다만 눈이 내린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고, 밤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기상청은 "인천대교, 영종대교, 서해대교 등 교량, 터널의 입출구 및 경사진 도로 등에서 차량 운행 시 감속 운행과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라며, 보행자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영준 기자

[오늘 날씨] 낮에도 영하권 추위…경기남서부 눈

화요일인 오늘(2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고, 밤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이 전날(1일)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진 가운데 낮에도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2도 등 -3~-1도의 기온 분포를 보이며 춥겠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내일(3일) 아침에도 -10도 내외로 춥겠으나 낮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낮 최고기온은 영상으로 오르겠다. 다만 모레(4일) 아침 다시 -5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당분간 기온의 변동폭이 크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7도, 수원 -10도 등 -13~-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2도, 수원 3도 등 1~4도를 기록하겠고,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5도 수원 -6도 등 -10~-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인천 1도, 수원 2도 등 0~2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오늘밤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경기남서부에 눈이 조금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1cm 내외다. 그 밖의 인천경기남부에도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5도는 오후부터 밤 사이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내일 저녁부터 모레 새벽 사이 수도권에는 눈이 내리겠고, 서해5도에는 내일 오후부터 밤 사이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이 시간 예상 적설량과 강수량은 경기북부동부가 3~10cm5~10mm, 수도권(경기북부동부 제외)이 1~5cm5~10mm, 서해5도(3일 오후부터 밤 사이)가 1cm 내외5mm 미만이 되겠다. 기상청은 "내일 저녁부터 모레 새벽 사이 강수는 지역별로 6시간 내외로 지속되겠으며, 강하게 내려 가시거리가 매우 짧고 내리는 비 또는 눈으로 인하여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모레 새벽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서해5도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오후까지 바람이 30~55km/h(8~15m/s)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또한, 인천경기서해안을 중심으로 오늘 오후까지 바람이 15~35km/h(4~10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서해중부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오후까지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3.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장영준 기자

[오늘 날씨] 비 그치고 황사 유입…내일 아침 기온 '뚝'

월요일인 오늘(1일) 출근길 내리던 비는 오전 중 대부분 그치겠으나 오후 들어 황사가 유입돼 공기질이 좋지 않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까지 경기남부에는 5mm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이 비는 현재 대부분 그쳤으나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전까지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인천 7도, 수원 9도 등 7~11도가 되겠으나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됨에 따라 내일(2일) 아침 최저기온은 오늘보다 10도 내외로 떨어져 춥겠다. 모레(3일) 오후에는 다시 영상권을 회복하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9도, 수원 -8도 등 -13~-8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2도 등 -3~-2도를 기록하겠고,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7도, 수원 -9도 등 -13~-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4도 등 2~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오늘 오후에는 중서부지역에서부터 국외 미세먼지와 황사가 유입돼 대부분 지역에서 공기질이 좋지 않겠다. 서울, 인천, 경기북부와들어 황사가 유입돼 공기질이 좋지 않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까지 경기남부에는 5mm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이 비는 현재 대부분 그쳤으나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전까지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 8도, 인천 7도, 수원 9도 등 7~11도가 되겠으나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됨에 따라 내일(2일) 아침 최저기온은 오늘보다 10도 내외로 떨어져 춥겠다. 모레(3일) 오후에는 다시 영상권을 회복하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9도, 수원 -8도 등 -13~-8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2도 등 -3~-2도를 기록하겠고,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7도, 수원 -9도 등 -13~-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수원 4도 등 2~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오늘 오후에는 중서부지역에서부터 국외 미세먼지와 황사가 유입돼 대부분 지역에서 공기질이 좋지 않겠다. 서울, 인천, 경기북부와 남부 모두 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이겠으며 그 밖의 지역에서도 대부분 공기가 탁해지겠다. 서해5도는 바람이 점차 강해져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 사이 바람이 30~55km/h(8~15m/s)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서해중부먼바다는 바람이 점차 강해져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 사이 바람이 30~50km/h(8~14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3.5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장영준기자

폭설에 강풍까지…경기지역 사고ㆍ시설물 피해 잇따라

28일 경기지역에 눈이 내리고 강풍까지 불면서 사고와 시설물 피해가 잇따랐다. 경기도에는 이날 오후 5시30분 기준 이천 초속 25m, 의왕 초속 23.7m, 화성 23.3m, 평택 22.5m, 군포 22.3m 등 대부분 지역에서 초속 20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강풍에 일부 지역에서는 간판이 떨어지고 나무가 쓰러졌다. 소방당국은 간판 추락 8건, 나무 쓰러짐 10여건 등 모두 45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앞서 이날 낮에 경기도에는 과천 3.7㎝, 안산 3.5㎝, 군포 3.3㎝, 수원 2.8㎝, 시흥 2.6㎝ 등 강풍과 함께 3㎝ 안팎의 눈이 내렸다. 눈길에 교통사고와 낙상사고가 10여건이 발생해 15명이 다쳤다. 여주시에서는 25t 덤프트럭이 중고차 매장을 덮쳐 주차된 차량 16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내리막길을 달리던 덤프트럭이 눈 녹은 길에서 미끄러지면서 앞서 가던 다른 트럭 뒤를 들이받고, 이 충격으로 브레이크가 고장 난 것이다. 이 사고로 40대 덤프트럭 운전자가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기도는 강풍과 적설 예보에 따라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10개 부서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47곳과 임시선별검사소 70곳은 지주 보강 등 결박조치를 했고 일부 진료소와 검사소는 평소보다 일찍 운영을 종료했다. 강풍과 눈은 29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은 내일 새벽까지 강하게 불다가 아침부터 점차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대부분 지역에서 눈발이 날리고 있는데 대부분 밤사이 그치겠지만 평택과 화성에는 내일 오전까지 눈발이 날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오늘 날씨] 수도권, 강한 돌풍에 대설…오후부터 기온 '뚝'

목요일인 오늘(28일) 수도권에는 강한 돌풍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리겠고,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져 춥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서해5도에 비 또는 진눈깨비가 시작된 가운데 오전에 수도권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돌풍과 함께 진눈깨비 또는 눈이 내리겠고, 오후 3시 전에 모두 그치겠다. 이번 눈은 비 또는 진눈깨비로 시작됐다가 기온이 떨어지면서 눈으로 변하겠다. 짧은 시간 동안 강하게 내리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고도와 지형에 따라 적설의 차이가 크겠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동부와 경기북서내륙이 3~8cm, 서울이 2~7cm, 수도권서해안경기남서내륙서해5도가 1~5cm 미만이 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5mm 미만을 기록하겠다. 현재 서울을 비롯해 고양, 파주, 양주, 의정부,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남양주, 구리, 하남, 광주, 이천, 양평, 여주, 성남 등 경기내륙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비 또는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겠고,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퇴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며 "차량 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유의하고 보행자 안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다. 낮에는 수도권 내륙에도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수도권서해안과 도서지역에는 바람이 45~65km/h(12~18m/s), 최대순간풍속 90km/h(25m/s)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25~50km/h(7~14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낮 최고기온은 어제(낮 기온 5~8도)보다 낮아 서울 2도, 인천 2도, 수원 2도 등 1~4도가 되겠다. 내일(29일)까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10도 내외로 낮아 경기북부는 -15도 이하, 그 밖의 지역은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여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낮에도 기온은 영하권에 머물겠으나 모레(30일) 오후 기온이 다시 영상권을 회복하며 추위는 주춤하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1도, 수원 -12도 등 -16~-10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수원 -4도 등 -5~-3도가 되겠고,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수원 -7도 등 -13~-6도, 낮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5도, 수원 6도 등 4~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서해중부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일 낮까지 바람이 30~70km/h(10~2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서해중부앞바다에도 오늘 오전에 풍랑특보가 발표되겠고, 내일 낮까지 바람이 25~65km/h(7~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는 대체로 '보통' 수준을 보이겠으나 중국에서 넘어온 황사의 영향으로 수도권은 오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이 되겠다. 다만 밤에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청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장영준 기자

[오늘 날씨]낮 동안 포근…내일 눈 내리고 기온 '뚝'

수요일인 오늘(27일) 낮 동안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으나 눈이 내리고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다시 추위가 찾아오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서울 6도, 인천 4도, 수원 6도 등 4~7도로 어제(26일)와 비슷하겠다. 하늘은 대체로 맑겠으나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내일(28일)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낮 한때 돌풍과 함께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이번 눈은 비 또는 진눈깨비로 내리다가 기온이 떨어지며 눈으로 내리는 곳이 많겠고, 같은 지역 내에서 고도에 따라 적설에 차이가 있겠다. 서해5도는 내일 아침부터 밤까지 돌풍과 함께 비 또는 눈이 내리겠고, 모레(29일) 오전까지 눈이 날리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인천경기서부, 서해5도가 1~5cm, 경기동부가 3~8cm를 기록하겠고,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서해5도가 5mm 내외에 머물겠다. 눈과 비가 내리는 내일 오후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특히 모레 아침 기온은 내일보다 크게 떨어져, 경기북부는 -15도 이하, 그 밖의 수도권은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져 매우 춥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수원 -3도 등 -6~0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수원 3도 등 1~5도를 기록하겠고,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1도, 수원 -12도 등 -16~-10도, 낮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수원 -4도 등 -5~-3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내일 내리는 눈은 지속시간이 짧겠으나 강하게 내려 가시거리가 매우 짧아지고 노면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며,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쌓일 가능성이 있다"며 "내일 오후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장영준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