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위기를 기회로, 한국중고차수출의 재도약] 下.전문가 제언
정치 위기를 기회로, 한국중고차수출의 재도약

[위기를 기회로, 한국중고차수출의 재도약] 下.전문가 제언

"정부·지자체·업계 협력…시스템 혁신해야"

“중고차수출의 발전을 위해 정부ㆍ지자체ㆍ업계가 적극 나서서 새로운 거점에서 혁신화된 시스템을 갖추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한국중고자동차수출의 재도약과 관련, 전문가들은 해외 선진국에 비해 뒤떨어진 제도, 정부 및 지자체의 관심 부족, 혐오감을 주는 외형 등을 개선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인천항 중심의 중고차수출 체제에서 벗어날 경우 평택항을 새로운 거점으로 삼는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한국의 중고자동차는 일본의 반값도 못 받는 실정이다. 품질관리가 안 돼 값이 내려간다. 수출단지도 나대지에 전초기지인데다 오피스도 컨테이너로 돼 있는 실정”이라며 “또 다른 문제는 정부의 관리가 없다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국내시장만 관리하니 소관이 아니라고 하고, 그러면 산업통상자원부 소관인데 산자부가 다른 산업에 비해 중고차에 대해 잘 모를뿐더러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 교수는 평택에 PDI센터(출고전 차량 점검센터)가 몰려 있다며 평택항에 중고차수출단지가 자리하는 데 있어서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품질보증과 단지를 백화점식으로 바꾸고, 상품화 과정도 내부에서 하면서 관세청에서 나와있는 등 수출종합단지화를 통한 원스톱 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고차 매매업체 유카의 신현도 대표는 “중고차수출은 단순히 인천시의 대체부지 제공 정도가 아닌 기존 영세업체를 넘어 기본체계를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며 “인천도 고민을 많이 했지만 뾰족한 수가 없고, 이미 그림이 그려진 도화지에 새로운 그림을 그리려 하니 어렵다. 하지만 평택은 벌판이나 마찬가지라 새롭게 빈땅에 시작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신 대표는 “정부와 지자체에서 관심이 없다. 이 부분의 개선이 필요하다”며 “인천시장, 평택시장이 추진할 때 표가 아쉬워서 하는 게 아니라 중고차 수출시장을 알아야 한다. 국가와 지자체, 기업, 업계가 공동으로 진행하면서 옛 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에 대한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박영화 한국중고자동차수출조합 회장은 “하드웨어적인 측면에서 수출단지와 지원시설 등 바이어가 선호하는 조건을 충족하면 가격경쟁과 품질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다. 또 수출단지에 정비시설 등을 설치해 편리성도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회장은 “소프트웨어적으로는 1990년대 초반에 만들고 개정이 전혀 없는 중고자동차 수출 관련 법률을 손봐야 한다”면서 “종사자들에 대한 세무 상식이나 무역 교육을 하고, 이를 정부나 공공기관 등에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