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세상읽기] 청소년 기후변화 교육, 선택인가 필수인가?
오피니언 세상읽기

[세상읽기] 청소년 기후변화 교육, 선택인가 필수인가?

필자의 어린 시절만 해도 사계절이라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던 시기가 있었다. 지금은 봄, 가을이 점점 사라지는 듯하다. 실제 기상청에 따르면 1970~80년대에 비해 현재 우리나라는 여름이 6일 길어지고 겨울이 5일 짧아져 가장 긴 계절이 겨울에서 여름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기후가 변하고 있다. 기후변화의 원인이 되는 온실가스(온실기체)의 영향으로 지구 평균 기온변화는 지난 100년 동안 지구 대기의 평균온도가 약 1도 올랐다. 과거 자연 상태에서 1도 오르는데 약 1만 년 정도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하는데, 과거와 비교하면 100배 빠른 속도다. 많은 과학자가 현재와 같은 속도로 온도가 올라가면 2050년 지구는 인간을 비롯한 생물 대부분이 살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한다.

우리는 이런 위험 속에서 2020년 7월 9일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이 ‘기후위기, 환경재난시대 학교환경교육’ 비상선언식을 진행했다. 이후 9월 국회에서는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고, 10월에는 정부에서 ‘2050년 탄소 중립 선언’을 했다. 올 1월에는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일부 개정돼 학교 및 사회 전 분야에서 환경교육을 활성화하려는 방안과 지원책을 위한 근거가 마련됐다. 개정안 제4조 4항을 보면 ‘학교장은 학교의 교육 여건에 적합한 범위에서 환경교육 교육과정 운영의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라고 명시됐다.

이러한 교육과정 운영의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에서는 ‘기후가 변하고 있어요’ 라는 기후변화교육교재를 개발했다. 2015년 개정 교육과정에서 제시하고 있는 범교과 학습주제(환경, 지속가능발전교육)를 반영해 초등학교 3ㆍ4학년 관련 교육과정 연계가 가능한 기후변화 교육 내용을 선정했다. 1장에서는 기후변화와 우리 가족 이야기를 시작으로 2장에서는 기후변화와 우리 마을의 관계를 탐색하고 3장은 우리나라 차원의 기후변화, 온실기체, 에너지 전환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4장은 다른 나라의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소개하면서 모두가 함께 노력하는 방법을 이야기한다.

이 교재는 교육을 통한 실생활의 변화를 이끄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기후변화 때문에 두려움보다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긍정적 사고를 심어주고,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이 교재의 방향이다. 정책 결정권자인 어른들에게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이지 않음을 질책하며 우리의 미래를 보장하라고 등교거부 시위를 시작한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1.5도 온도상승 제한을 위해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 탈 석탄과 기후정의를 요구하는 ‘청소년 기후행동’이라는 단체 등이 나타나는 것처럼 기후변화 교육이라는 것을 통해 미래세대가 목소리를 내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그런 변화를 기대하는 것이다.

우리 청소년들이 이 교육을 통해 기후위기로부터 평범한 일상을 누릴 수 있는 변화를 고민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라영석 수원YMCA 부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