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카니발 구하기 힘드네”… 선거철 품귀 현상 빠진 렌터카 업계
경제 소비자·유통

“카니발 구하기 힘드네”… 선거철 품귀 현상 빠진 렌터카 업계

기아자동차 제공

대통령선거와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도 렌터카 업계에 ‘카니발’ 품귀 현상이 일고 있다.

8일 도내 렌터카 업계에 따르면 오는 15일 대선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는 가운데, 지방선거 또한 4개월가량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철 유세차량으로 인기가 높은 카니발의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이날 만난 렌터카 업체 대표 A씨(53·수원시 장안구)는 카니발 추가 구매 여부를 놓고 고심에 빠졌다. 불과 몇 달 전까지 카니발 차량 3대를 보유해 높은 회전율을 보여왔던 A씨 업체는 현재 차량이 모두 출고되면서 카니발을 원하는 고객에게 더는 대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카니발 차량을 새로 매입하려 해도 지난해부터 이어진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신차를 수령하기까지 보통 6~8개월 정도 소요된다. A씨는 대선과 지방선거 등 특수철까지 맞은 만큼 중고차 시장 또한 쓸만한 차량을 사들이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토로했다.

A씨는 “선거 여파 때문인지, 카니발을 요청하는 전화는 쇄도하는 데 반해 협력업체까지 알아봤지만 차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경매시장에서 높은 가격을 써내서라도 차를 매입해야할지 직원들과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렌터카 업체 대표인 B씨(37)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지난해 6대의 카니발을 보유했던 B씨는 최근 12대로 차량을 늘렸다. 하루 평균 3건 이상 카니발 차량의 대여 유무를 묻는 전화에 B씨는 큰 결심을 했고, 지난 7일 경매 시장에서 7천만원을 들여 카니발 2대를 낙찰받았다.

소식이 전해지면서 고객들은 차 상태를 확인하기도 전에 미리 가계약을 체결하고 있다고 B씨는 설명했다.

이와 관련, 렌터카 업계는 “카니발의 경우 평소 수요가 적다 보니 보유하지 않거나 3~5대 미만의 차량을 보유한 업체들이 대다수”라면서 “이 같은 카니발 품귀 현상은 지방선거가 끝나는 6월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경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