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과천시 재난지원금 등 추경안 편성…시의회 승인 주목
지역사회 과천시

과천시 재난지원금 등 추경안 편성…시의회 승인 주목

과천시가 본예산과 1차 추경 등에서 삭감된 재난기본소득 지원금과 과천축제 관련 과천문화재단 출연금 등을 2차 추경안을 편성, 시의회 승인여부가 주목된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160억원과 과천축제 관련 과천문화재단 출연금 44억8천만원, 국·공립 어린이집 임차보증금 44억원 등 모두 269억2천만원을 추경에 편성해 최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1인당 2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을 지급키로 하고 160억원을 편성했다. 해당 예산은 1차 추경에서 지방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삭감됐기 때문에 시의회의 심의와 의결 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본예산 심의에서 삭감된 과천축제 관련 과천문화재단 출연금도 관심사다. 과천지역 문화예술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보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데도 2년 동안 과천축제가 열리지 않아 생계를 위협을 받고 있다며 예산 승인을 촉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코로나19로 공연물을 무대에 올릴 수 없는 상황에서 예산 승인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어 난항이 예고된다.

시는 어린이집 대표들의 반대로 본예산과 1차 추경 등에서 삭감된 국·공립 어린이집 임차보증금 44억원, 본예산에서 삭감된 시립예술단 위탁운영비 29억원, 코로나19 관련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31억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비 36억원 등도 편성했다.

김종천 시장은 “재난기본소득 지원금은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과 시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편성했다. 다른 예산도 시민 불편과 현안 등을 해결하기 위해 편성한 만큼 시의회가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승인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