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산 OK금융그룹 배구단, 외국인선수 레오와 재계약
스포츠 배구

안산 OK금융그룹 배구단, 외국인선수 레오와 재계약

기량은 물론 성숙한 리더십에 재영입…한국 무대 5시즌째 활약 기대

레오.안산 OK금융그룹 배구단 제공

프로배구 안산 OK금융그룹이 외국인 레프트 공격수 레오나르도 레이바(32·등록명 레오)와 재계약했다.

OK금융그룹 배구단은 28일 “레오가 다음 시즌에도 OK금융그룹 소속으로 활약하게 됐다”고 재계약 사실을 알렸다.

쿠바 출신의 레오는 2021-2022시즌 30경기에 출전, 득점 3위(870점), 공격 성공률 3위(54.48%), 서브 4위(세트당 0.5개), 오픈 공격 1위(50.97%)에 오르며 ‘베스트7’ 레프트 부문 수상을 했다.

OK금융그룹은 “레오는 코트 위에서 리더십도 발휘하는 등 이전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팀을 이끌었다”며 “일찌감치 다음 시즌에도 OK금융그룹과 함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레오는 2012-2013시즌 자유계약선수로 대전 삼성화재에 입단, 3시즌을 활약하며 V리그 사상 최초로 3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3시즌 연속 득점 1위를 차지했고, 2012-2013, 2013-2014시즌 챔피언결정전 MVP로 봅히기도 했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레오는 실력과 노련미를 모두 겸비한 최고의 선수로, 올해 드래프트 지원자 가운데 레오보다 좋은 선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자연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