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70억대 횡령 파주 지역농협 직원, 검찰 송치
지역사회 파주시

70억대 횡령 파주 지역농협 직원, 검찰 송치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해 가상화폐 투자 등에 써오다가 경찰에 붙잡힌 파주시의 지역 농협 직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8일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혐의로 구속된 지역농협 직원 A(32)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최근 5년간 자신이 근무하던 지역농협에서 자재관리(물품 구매·판매) 등의 업무를 담당하면서 물품구매 대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애초 횡령액은 약 70억원으로 추산됐으나, 수사를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금액은 76억원으로 늘어났다.

A씨는 횡령한 돈을 가상화폐 투자와 외제차 구입 등 사적인 목적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달 24일 지역농협 측은 A씨가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자신의 횡령 혐의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지자 지난달 27일 유서를 쓰고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고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파주=김영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