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경일 파주시장, 파행 중인 시의회에 정상화 요청
지역사회 파주시

김경일 파주시장, 파행 중인 시의회에 정상화 요청

image

김경일 파주시장이 11일 시의회 양당 원내대표와 만남을 갖고 집행부와의 상생과 협력을 위해 조속히 시의회 정상화를 요청했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1일 개원했으나 8대 7로 다수당인 민주당내정 의장이 아닌 같은 당 이성철의원이 국민의힘 지지 속에 의장에 선출됨에 따라 갈등을 빚으며 10일째 파행을 겪고 있다.

김 시장은 이날 시장실에서 목진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최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원구성과 의사일정을 협조를 요청했다.

김 시장은 “파주시의회가 빨리 정상화돼 조례 재·개정 등 시정 현안사항을 처리하고, 시민들 눈높이에 맞게 시민들의 입장에서, 올바른 방향이면 여야 상관없이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파주시와 시의회 모두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자”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양당 원내 대표는 김 시장의 의회 정상화요청에 필요성에는 원칙적으로 합의 했다.'다만 목 원내 대표가 의장선출과정에 빚어진 민주당 내부앙금이 정리되지 않아 의총을 열어봐야 알것같다고 말해 같은 당소속의 김시장 요청에도 당분간 정상화가 쉽지 않은 것임을 시사했다.

파주=김요섭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