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장인남 바오로 대주교 네덜란드 교황대사 임명…한국 첫 교황대사
문화 종교

장인남 바오로 대주교 네덜란드 교황대사 임명…한국 첫 교황대사

image

장인남(72) 바오로 대주교가 네덜란드 교황대사에 임명됐다.

교황청 기관지인 로세르바토레 로마노는 장인남 대주교를 네덜란드 교황대사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장 대주교는 이미 지난 6월 말 네덜란드 정부의 아그레망(외교사절 신임장)을 받은 바 있다.

장인남 대주교는 한국인으로서 처음이자 현재까지 유일한 교황대사이다. 1949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나 1976년 청주교구에서 사제품을 받은 후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사무차장을 지낸 뒤 로마로 유학을 떠나 교황청 라테라노 대학 신학박사, 교황청 외교관학교 교회법석사 과정을 밟았다. 1985년 6월 4일 엘살바도르 교황대사관 2등 서기관(몬시뇰 직위)으로 교황청 외교관 직무를 시작한 뒤, 에티오피아 교황대사관 1등 서기관, 시리아 교황대사관 1등 서기관, 프랑스 교황대사관 2등 참사관, 그리스 교황대사관 1등 참사관, 벨기에 교황대사관 1등 참사관을 차례로 지냈다. 또한 방글라데시 교황대사(2002~2007년), 우간다 교황대사(2007~2012년)를 거쳐 2012년 8월 태국, 캄보디아 교황대사와 미얀마, 라오스 교황사절로 임명됐다. 2017년 교황청과 미얀마가 정식 외교 관계를 맺기로 합의함에 따라 미얀마 교황대사를 겸직해 왔다.

정자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