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선두 SSG·4위 KT, 주중 3위 LG·2위 키움과 4강 ‘빅뱅’
스포츠 야구

선두 SSG·4위 KT, 주중 3위 LG·2위 키움과 4강 ‘빅뱅’

더욱 견고해진 SSG, 선두 굳히기 기회…KT, 막강 투수력 바탕 상위권 도약 노려

신한은행 SOL KBO 리그 2022 로고.

KBO리그 상위 4팀이 7월 마지막 주중 3연전서 맞대결을 펼친다. 선두 SSG 랜더스는 3위 LG 트윈스를, 4위 KT 위즈는 2위 키움 히어로즈를 홈으로 불러들여 26일부터 3연전을 갖는다.

최근 8연승을 달리며 59승3무26패(승률 0.694)로 선두를 독주하고 있는 SSG는 껄끄러운 상대 LG와 마주한다. 2주 전까지 2위 키움, 3위 LG에게 맹추격을 당하며 각 1.5경기, 4경기 차까지 쫓겼던 SSG는 7월 13경기에서 12승1패의 무서운 상승세를 타며 두 팀과 경기 차를 각 5경기, 6.5경기 차로 벌렸다.

SSG는 이번 시즌 LG를 상대로 5승4패로 우위에 있다. 그러나 두 팀은 3차례 3연전서 스윕이 없을 정도로 매 경기 접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번 3연전서 위닝시리즈 이상을 기록한다면 선두 굳히기가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막강 선발진이 강점인 SSG는 ‘원투펀치’ 김광현과 폰트가 LG전에 나서지 않지만 이태양과 오원석이 든든히 마운드를 지킨다. 또 불펜으로 보직을 변경한 노경은과 부상 복귀한 문승원, 특급 마무리 서진용이 좋은 구질을 선보이고 있어 힘을 보탤 전망이다. 아울러 오는 27일 이반 노바의 대체 선수인 모리만도 역시 1군 합류를 앞두고 있어 마운드가 더욱 견고해졌다.

그러나 타격 부진은 숙제다. SSG는 7월 타격에서 팀 타율 0.239로 9위에 머물러있다. 27일 모리만도와 KBO리그 데뷔전을 치를 예정인 교체 야수 라가레스의 방망이에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한편, 키움과 주중 홈 3연전에 이어 주말 3위 LG와 만나는 KT는 이번 주가 상위권 도약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지난주 내야수 심우준에 이어 장준원 마저 전력에서 이탈해 어려운 한주를 보낸 KT는 신본기가 유격수 자리를 잘 메워주고 있으나, 타력이 둘에 비해 약한 것이 흠이다.

KT는 탄탄한 선발진과 중간 계투진을 바탕으로 위기를 타개할 계획이다. 소형준, 고영표, 엄상백이 좋은 투구를 보이고 있고 데스파이네가 부진 탈출의 조짐을 보이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또 지난달 합류한 벤자민 역시 2일 두산전과 8일 롯데전서 2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기량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아울러 김민수, 박영현, 심재민, 이채호, 주권 등 중간 계투진과 마무리 김재윤 등 불펜진도 안정을 찾고 있어 상위권 팀들과의 중요한 6연전을 해볼만 하다는 계산이다.

이번 시즌 3강 체제로 고착화 되고 있는 KBO리그가 이번 주중 상위 4팀의 맞대결을 통해 어떻게 달라질지 지켜볼 일이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