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사설] 관광안내소 민간위탁하려면 인천관광공사는 왜 있나
오피니언 사설(인천)

[사설] 관광안내소 민간위탁하려면 인천관광공사는 왜 있나

관광은 이제 한 도시의 경쟁력을 가름하는 척도다. 지자체마다 먼 곳에 있는 국제공항 등에 ‘우리 고장으로 오세요’라는 광고판을 내건다. 인천시도 인천국제공항 등 10곳에 관광안내소를 두고 있다. 그런데 ‘인천 관광’의 첫 관문인 관광안내소 운영에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나왔다. 공공업무 위탁이 사익 추구로 변질되지 않았느냐는 의혹이다.

인천시는 처음 관광안내소 운영을 인천시관광협회에 맡겨 운영했다. 여행사, 숙박업 등 관광 관련 사업자 단체다. 그러나 이 단체가 보조금 횡령 등으로 물의를 빚자 산하 공기업인 인천관광공사가 운영토록 했다. 그러다 4년 뒤 2020년 2월 인천시는 관광안내소 운영을 다시 민간 위탁으로 변경했다. 이 때 공모를 통해 선정된 것이 인천시관광협의회다.

이 단체는 인천시에 사단법인 등록을 한 뒤 불과 10개월 만에 관광안내소 운영 사업을 따냈다. 게다가 인천시는 공모 3개월 전에 이미 이 단체에 관광안내소 운영을 위탁하는 내용의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마치 이 사업 위탁을 받기 위해 단체가 급조된 듯한 수순이다. 관련업계에서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지 않았느냐는 얘기까지 나온다. 인천시가 이 단체에 내려주는 사업 예산은 올해의 경우 15억3천200만원에 달한다. 시는 또 단체 사무실 운영비(연간 1천만원)와 상근직원 인건비, 그리고 위탁수수료 7천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문제는 이 단체의 정체성도 불분명하다는 점이다. 회원(사) 13곳의 주소가 몰려있는 곳을 찾았더니 잡초만 무성한 나대지였다. 회원사 명단에 있는 한 업체 주인은 관광협의회의 존재도 몰랐다. 인천연구원 연구원이나 전기공사업체, 세무·회계사무소 등도 회원 명부에 올라있다. 인천시에 제출한 회원 250여명 중 80%가 연락이 닿지 않는 유령회원이라고 한다. 관광안내소 운영 과정에서도 회원(사)와 계약하는 내부거래가 많았다. 관광안내사들에 대한 1천만원짜리 교육을 단체 임원이 대표로 있는 기관과 수의계약했다. 교육 내용도 관광과는 동떨어진 것이었다. 4천400만원짜리 안내소 인테리어 공사도 회원 업체에 맡겼다.

인천 관광의 귀와 눈 역할을 해야 할 관광안내소 운영이 ‘염불보다 잿밥’이었다면 큰 일이다. 관광안내소는 인천시 관광 정책의 방향과 여론이 걸러지는 최일선 안테나다. 인천관광공사를 두고 관광안내소를 다시 민간에 위탁한다면 관광공사는 왜 설립했는가. 누가 봐도 관광안내소는 인천관광공사가 운영하는 것이 맞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