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2022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남양주시 ‘패권’
스포츠 야구

2022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남양주시 ‘패권’

image

‘2022 제5회 화성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전통의 강호 남양주시 리틀야구단이 대회 3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남양주시는 1일 오후 화성드림파크 메인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김도현의 3타수 2안타 활약을 앞세워 접전 끝에 김포시뉴를 7대5로 제압했다.

초반부터 기세를 잡은 팀은 남양주시였다. 남양주시는 1회 초 2번 타자 이지후가 기습 번트와 도루로 2루까지 출루한 뒤 이병현의 사구와 김도현의 안타로 1사 만루를 이끌었다.

이후 김현우가 2루수 쪽으로 낮게 깔린 안타를 쳤고, 그 사이 주자들이 모두 홈인해 3점을 선취했다.

이어 김현우가 3루까지 진출한 상황에서 송윤찬이 3루수쪽 안타를 쳐 1점을 더 획득했다.

2회엔 소강상태를 유지하다 3회 들어 남양주시가 또 다시 거세게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이병현의 사구와 김도현의 안타, 김현우의 기습 번트로 2사 만루를 만든 뒤 송윤찬의 득점타로 2점을 더 뽑아냈다.

김포시뉴는 4회 말 김동휘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홍준원이 적시타를 쳐 1점을 얻어내는 데 그쳤다.

이에 남양주시는 5회 초 김현우와 송윤찬의 안타로 1점을 더 보태며 승리 굳히기를 시도했다.

그러자 김포시뉴가 뒷심을 발휘하며 바짝 추격하기 시작했다. 5회 말 김건화와 윤태웅의 볼넷, 서유성의 사구로 만루를 만든 후 김하준의 안타로 2점을 얻었다.

곧이어 김동휘의 안타와 홍준원의 사구 등으로 2점을 또 추가했다. 그러나 6회에 들어선 남양주시의 호수비에 연달아 가로막히는 등 집중력을 유지하지 못하며 결국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경기 종료 후에는 김수길 (사)한국리틀야구연맹 사무국장과 한만정 MBC SPORTS+ 해설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 및 폐회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선 남양주시를 우승으로 이끈 김도현이 모범상을 수상했으며 김포시뉴 김하준이 장려상, 권순일(남양주시), 원현묵(김포시뉴) 감독이 우수감독상을 받았다.

한편, 이번 대회는 화성시체육회와 경기일보 공동 주최, 한국리틀야구연맹과 (사)한국리틀야구연맹 공동 주관, 화성시 후원으로 지난달 21일부터 12일간 아시아 최대 규모의 리틀야구장인 화성드림파크에서 전국 83개팀 1천700여명의 꿈나무들이 참가해 기량을 겨뤘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