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제특례시 선봉장' 수원특례시 탑동지구 가시화 첫발
지역사회 수원시

'경제특례시 선봉장' 수원특례시 탑동지구 가시화 첫발

수원특례시청사 전경 모습. 수원시 포토뱅크

민선 8기 수원특례시의 최대 현안인 기업 유치를 수행할 ‘탑동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2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사업시행자인 수원도시공사(이하 공사)는 지난달 초 사업 계획 제안서를 인허가권자인 시에 제출했다. 탑동지구 추진의 첫 행정 절차인 이 제안서에는 기본적인 토지이용계획도 등 해당 사업의 가시화 방안이 담겨 있다.

각 부서의 협의를 진행한 시는 기업 유치를 위한 토지이용계획도의 구체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한 보완 지시를 공사에 내렸다. 해당 지시는 통상적인 절차인 만큼 공사가 수행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번 달 안으로 해당 제안서가 수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는 추후 주민열람공고, 지구 지정 고시를 거쳐 실시계획인가를 낼 방침이다. 이에 따른 착공 일정은 내년 하반기로 예정됐다. 애초 탑동지구의 첫 삽은 올해 말로 계획됐으나 이러한 행정 절차가 이행되는 탓에 일정이 다소 연기됐다.

이처럼 탑동지구의 청신호로 그동안 개발에서 소외됐던 서수원 지역의 발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공영개발 형태인 탑동지구(권선구 탑동 555번지 일원)가 완공될 경우 사업 면적 26만7천㎡은 IT·BT 기업의 보금자리(경기일보 2021년 11월26일자 4면)가 된다. 이는 일자리가 없어 수원 지역을 떠나는 시민들을 붙잡고자 경제특례시를 민선 8기 최대 현안으로 내세운 이재준 시장 공약의 선봉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 시장은 시유지인 탑동지구를 기업에 공급, 기업하기 좋은 수원특례시를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공사 역시 이에 발맞춰 늦어도 2025년 상반기에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더욱이 행정 절차 이행 과정에서 탑동지구에 관심을 둔 기업을 미리 찾아 완공 시 미분양에 따른 사업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복안이다. 뿐만 아니라 공사의 첫 자체 사업인 만큼 완료 시에는 자본금 유치 등 공사의 역량 강화도 기대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탑동지구는 낙후된 서수원 지역의 발전에 시발점이 되는 사업”이라며 “사업 계획 제안서 접수라는 첫 행정 절차를 밟은 만큼 남은 절차도 빠르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 11월 34만2천여㎡의 사업 면적을 26만7천㎡으로 조정했다. 최근 3년 동안 부동산 훈풍을 타고 민간 소유의 땅값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토지 보상비에 부담을 느끼면서다.

양휘모·이정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