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지지대] 정치에 묻힌 지역화폐
오피니언 지지대

[지지대] 정치에 묻힌 지역화폐

인천은 서울·경기 지역으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많다. 당연히 이들의 주요 소비도 편의점은 물론 식당 등까지 서울·경기 등에 쏠려있다. 게다가 문화인프라 등도 서울 등에 몰려 있어 타 지역 소비가 높은 편이다. 이를 역외소비, 즉 인천시민이 다른 지역에서 돈을 쓰는 것을 말한다.

이 같은 역외소비를 줄이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시켜보자는 취지로 생긴 것이 지역사랑상품권, 바로 지역화폐다. 초기에는 대형마트가 많아지면서 상대적으로 열악한 전통시장을 살리자는 취지로 시작했다. 영세한 소상공인들을 돕자는 것이다. 다만 종이상품권이 태생적으로 가진 높은 발행비용, 휴대의 불편함, 소위 ‘깡’이라 불리는 불법 환전의 문제 등이 발생했다.

이 같은 문제를 극복한 것이 바로 전자지역화폐다. 지난 2018년 유정복 시장이 영세 소상공인 지원 취지로 도입한 인처너(INCHEONer) 카드로 시작해 이제는 인천e음으로 불린다. 이젠 대부분 시민의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지역화폐가 정치권에서 이슈화하고 있다. 특정 정치인에 대한 비판을 할 때마다 이름이 오르내리더니 지난 6·1 지방선거에서는 아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는 일부 정치인들과 정당이 인천e음의 성공을 성과물로 부각시킨 탓이다. 정치역학상 상대 정치인들과 정당은 당연히 부정적인 부분을 꼬집었다. 이 과정에서 지역화폐 발전에 대한 고민, 그리고 지역화폐를 이용하는 시민은 사라져갔다. 지역화폐가 정치에 묻힌 것이다.

지역화폐는 곧 시민들의 살림, 즉 씀씀이와 직결돼 있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소상공인의 매출을 끌어올려 지역 경제를 살릴 수 있는 희망이다. 그리고 가입자수 234만6천여명의 인천e음은 인천시민의 소중한 자산이다.

이제라도 지역화폐가 정치적 이슈에서 빠져나와 시민들의 품, 그리고 영세 상인들의 품으로 돌아갔으면 한다.

이민우 인천본사 정치부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