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신규 확진 15만명대 육박…재감염 추정 사례도 늘어나
사회 환경·질병

신규 확진 15만명대 육박…재감염 추정 사례도 늘어나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9만여명 급증해 15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재감염 추정 사례도 함께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5만5천292명)보다 9만4천605명 증가한 14만9천897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확진자가 14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4월14일(14만8천423명) 이후 117일 만이다. 이날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 2일(11만1천758명)의 1.34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6일(9만9천246명)의 1.51배에 달한다.

위중증 환자는 364명이며 사망자는 40명으로 확인됐다.

경기지역에선 전날(1만5천95명)보다 2만3천929명 증가한 3만9천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7월 4주(24∼30일)동안 재감염 추정 사례는 5.43%로 2주전(3.71%)보다 1.72%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재감염의 원인으로 ▲누적 최초 감염자 증가 ▲전파력·면역 회피력이 큰 BA.5 변이의 점유율 증가 등을 꼽으며 방역수칙 준수와 예방접종을 권고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와 ‘라게브리오’를 총 94만2천명분 추가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매한 팍스로비드는 올해 하반기에 20만명분, 내년 상반기에 60만명분 도입 예정이며, 라게브리오는 올해 하반기 14만2천명분을 모두 도입할 예정이다.

노소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