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강등권 탈출 절실한 11위 수원·12위 성남, 벼랑끝 대결
스포츠 축구

강등권 탈출 절실한 11위 수원·12위 성남, 벼랑끝 대결

‘득점력 빈곤’ 수원 VS ‘수비 불안’ 성남, 14일 승점 6짜리 ‘외나무 대결’

하나원큐 K리그1 2022 로고

프로축구 K리그1 강등권 탈출이 절실한 11위 수원 삼성(승점 24)과 12위 성남FC(승점 18)가 벼랑끝 대결을 펼친다.

수원과 성남은 오는 14일 오후 7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1 28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이번 대결은 부진 탈출이 절 실한 두 팀간 승점 6점짜리 맞대결이어서 물러설 수 없는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수원의 문제점은 공격이다. 현재 득점이 19골로 경기당 0.76골, 리그 최소를 기록하고 있다. 야심차게 영입한 그로닝은 부상으로 출전조차 못하고 있고, 팀의 높이를 책임졌던 김건희는 지난 5일 J리그 콘사도레 삿포로로 떠났다.

또 공격지표서 경기당 슈팅 9.84개(12위), 유효슈팅 3.12개(12위)로 최하위이고, 경기당 키패스 5.84개(12위), 전방패스 115.6개(9위), 공격진영 패스 54.2개(10위)로 공격 전반에 걸쳐 부진하다.

탄탄했던 수비 라인도 불투이스와 중원에서 수비 기여도가 높은 사리치의 부상 이탈로 헐거워졌다. 지난 6일 수원더비에서는 4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그나마 ‘매탄소년단’ 오현규와 전진우가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고, 여름 이적 시장에서 수원에 합류한 K리그2 득점왕 출신 안병준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고 있는 것이 다행이다.

이에 맞서는 성남의 상황도 좋지 않다. 25·26라운드서 인천과 제주를 연파하고 승점 6을 챙겼지만, 27라운드서 김천에 1대4로 완패했다.

성남의 약점은 수비다. 팀 실점이 47골로 경기당 1.88개로 리그 최다를 기록 중이다. 성남은 시즌 내내 상대에 맞춰 3백과 4백을 혼용해서 사용 중이지만, 확실한 포메이션 없이 자주 전술을 변형하는 것이 오히려 선수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럼에도 성남이 희망을 갖는 것은 최근 공격라인서 심동운과 뮬리치가 공격에서 좋은 호흡을 맞추고 있고, ‘이적생’ 밀로스와 권순형이 중원에서 왕성한 활동량으로 뒤를 받쳐주고 있는 것이다.

한편, 수원과 성남은 가장 최근인 지난 5월 맞대결서는 수원이 1대0로 승리했다. 역대 전적에서도 수원이 19승9무17패로 근소한 우위에 있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