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여름 휴가철 이동량 급증…“감염취약시설 관리 강화할 것”
사회 환경·질병

여름 휴가철 이동량 급증…“감염취약시설 관리 강화할 것”

여름 휴가철 절정기를 맞아 이동량이 크게 늘면서 하루 확진자가 15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정부가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5만1천792명으로 확인됐다. 하루 확진자가 15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4월13일(19만5천387명) 이후 119일 만이다.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3일(11만9천886명)의 1.27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7일(10만240명)의 1.51배만큼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는 402명이며 사망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50명이다.

경기지역에서는 이날 3만8천95명이 신규 확진됐다. 도내 재택치료자는 15만5천921명으로 전날(14만7천566명)보다 8천355명 늘어 15만명대로 올라섰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최근 4주간 요양병원·시설 등에서 총 116건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며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 밝혔다. 감염취약시설 집단감염 원인으로 ▲평상시 감염관리자 부재 ▲병상 간 거리 미확보 등을 꼽으며 해당 시설 관계자들에게 감염 차단을 위한 노력에 동참에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부는 여름 휴가철이 정점에 접어들자 이달 중 20만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실제로 휴대전화 이동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 1∼7일 전국 이동량은 2억6천858만건으로 코로나19 유행 전인 지난 2019년 같은 기간 보다 2.0%(534만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소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