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관광공사, 경기도 연계 협력형 관광정책 지원사업 4개 시·군 선정
정치 정치일반

경기관광공사, 경기도 연계 협력형 관광정책 지원사업 4개 시·군 선정

image

경기관광공사(이하 공사)가 도내 시‧군 관광현안을 발굴하고 사업화를 지원하는 ‘2022년 경기도 연계 협력형 관광정책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관광 현안 해결에 나선다.

공사는 지난 10일 선정위원회를 거쳐 도내 6개 시·군 8개 사업 가운데 포천, 안산, 여주, 연천 등 4개 시‧군의 4개 정책과제를 최종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시‧군 연계와 협력이 중심이었던 지난해에 이어 2회를 맞이한 이번 공모에는 민선 8기 출범에 따라 지역 관광현안 해결에 초점을 둔 과제가 주로 접수됐다. 공모분야는 ‘기획과제형’, ‘자율과제형’, ‘위탁사업형’ 등 세 가지다.

선정된 주요 과제는 자율과제형인 포천 도리돌 생태체험장 운영 활성화, 안산 김홍도 상설 풍속촌 조성, 연천 시티투어 운영사업과 위탁사업형인 여주 강천섬 명소화 사업 등이다.

포천 ‘도리돌 생태체험장 운영 활성화’는 노후 농촌마을 개발사업 시설물을 재생하고 도리돌 생태체험장의 관광콘텐츠를 개발해 정부 공모사업 응모를 지원한다. 안산 ‘김홍도 상설 풍속촌 조성’은 안산시가 조성 예정인 김홍도 상설 풍속촌에 적합한 관광 콘텐츠와 주변 관광지 연계 상품 개발 사업이다. 또 연천 ‘시티투어 운영’은 2023년 상반기 지하철 1호선 연장 개통 예정으로, 운영 재개를 계획하는 시티투어의 최적화된 노선과 타 시·군과의 연계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여주 강천섬 명소화’의 경우 오는 10월 준공 예정인 강천섬 힐링센터의 운영방식과 섬 수변공간 활용을 통한 문화관광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선정된 정책과제는 앞으로 약 3개월 동안 각 과제별 전문가가 전담하는 방식으로 시‧군과 직접 소통과 현장방문을 통해 맞춤형 컨설팅 결과를 도출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선정된 시‧군이 체감할 수 있는 컨설팅 결과를 이끌어내고, 지역 관광경쟁력을 실질적으로 키우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경기도-시‧군-공사 간 견고한 협업관계를 구축 해 시너지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