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항만공사, ‘항만 부대서비스업 안전관리 방안 연구용역’결과 업계와 공유
인천 인천사회

인천항만공사, ‘항만 부대서비스업 안전관리 방안 연구용역’결과 업계와 공유

인천항만공사(IPA)는 최근 ‘항만 부대서비스업 안전관리방안 연구용역’ 결과를 관련업계와 공유한다고 16일 밝혔다.

IPA는 지난 2월부터 하역현장 부대서비스업 종사자의 안전관리를 위해 이번 용역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검수(화물수량 확인)를 비롯한 줄잡이(선박 고정·해제), 래싱(선내 화물고정), 컨테이너 수리 등 4개 업종의 작업내용을 기반으로 유해·위험요인(빈도·강도)을 분석하는 위험성평가를 했다. 이에 대한 개선 대책도 마련했다.

IPA는 용역 결과를 책자로 제작해 부두운영사, 하역사, 항만 부대서비스 제공 기업 등에 전달하고, 하역사의 안전관리계획 수립 시 참고·반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IPA는 이번 용역 결과가 안전문화 확산 및 항만안전특별법 시행에 따른 사업자의 자체안전계획 수립에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IPA 관계자는 “항만에서는 선박에 화물을 싣고 내리는 하역 작업 외에도 검수, 줄잡이, 선박 청소, 래싱, 컨테이너 수리, 선박 연료 공급 등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안전 사각지대가 없는 항만을 만들기 위해서는 인천항 종사자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승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