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끝없는 물가 상승... 농산물 가격 더 오른다
경제 경제일반

끝없는 물가 상승... 농산물 가격 더 오른다

올해 폭염과 폭우로 농산물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당분간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농업관측 9월호 엽근채소’ 보고서를 통해 이달 배추와 당근, 무, 양배추 등의 도매가격이 지난달에 비해 더 상승한다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 배추의 경우 이달 도매가격은 10㎏에 2만원으로, 지난달 1만4천650원보다 36.5% 상승한다고 예측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달의 1만1천600원과 비교하면 1.7배다.

배추 도매가격 상승은 생산량 감소에 따른 것이다. 연구원은 올해 여름 비가 자주 내리고 일조 시간이 줄면서 병해가 확산해 배추 작황이 평년보다 부진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날씨 탓에 다른 농산물도 생산량이 줄면서 가격이 지난달보다 더 비싸진다고 예상했다. 당근은 20㎏에 6만원으로 지난달 4만4천790원과 비교해 34.0% 상승할 것으로 예측했다. 1년 전 2만8천920원에 비하면 약 2배로 오르는 셈이다.

또 무 도매가격은 이달 20㎏에 2만4천원으로 지난달 2만2천20원과 비교해 9.0% 오르고, 양배추 도매가격은 8㎏에 7천500원으로 지난달 7천140원에 비해 5.0%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연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